아베 "한일 관계 최대 문제는 국가 간 약속 준수 여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03:27:58
    아베 "한일 관계 최대 문제는 국가 간 약속 준수 여부"
    기사본문
    등록 : 2019-07-22 16:12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현재 한일 관계의 최대 문제는 국가 간 약속을 지키느냐의 여부라고 언급했다.

    22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베 총리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 도중 한일관계 등에 대한 질문에 "신뢰의 문제"를 거론하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수출 관리에 대해 말하면 바세나르 체제 등 국제 루트 하에서 안보를 목적으로 적절한 실시라는 관점에서 운용을 재검토한 것으로, 대항조치가 아니다"라며 "동시에 수출관리 당국 간에서도 우리의 신청에도 3년 간에 걸쳐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 등 수출관리의 토대가 되는 신뢰관계가 상실돼 온 것도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바세나르 체제는 재래식 무기와 전략물자 및 기술의 수출을 통제하고, 이에 관한 투명성을 높일 목적으로 설립된 국제 협의체다. 한국도 가입돼 있다.

    이어 아베 총리는 "한일 청구권 협정에 위반하는 행위를 한국이 일방적으로 행해 국교 정상화의 기초가 된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이밖에도 위안부 합의를 비롯해 양 국가 간의 국제약속을 한국이 일방적으로 깨뜨린 만큼 우리로선 먼저 약속을 지켜주기를 바란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