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맛현’ 은돔벨레 존재감, 1경기 1분이면 충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10:24:56
    ‘이맛현’ 은돔벨레 존재감, 1경기 1분이면 충분
    토트넘 데뷔전서 1분 만에 도움 기록
    구단 최고 이적료 기대감에 완벽 부응
    기사본문
    등록 : 2019-07-22 09:10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탕귀 은돔벨레가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각)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볼 경합을 펼치고 있다. ⓒ 게티이미지

    1경기 1분이면 충분했다.

    토트넘 구단 역사상 최고 이적료로 영입된 탕귀 은돔벨레가 데뷔전서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토트넘은 21일(한국시각)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손흥민과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맞대결 못지않게 새로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데뷔전을 치를 은돔벨레가 과연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도 큰 관심사였다.

    토트넘은 이달 초 올림피크 리옹 출신의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를 영입했다.

    영국 내에서 '짠돌이' 클럽 이미지를 갖고 있는 토트넘은 은돔벨레 영입에 구단 최고액인 6500만 파운드(약 957억 원)를 지급할 정도로 그에게 거는 기대가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큰 기대에 걸맞게 은돔벨레는 첫 경기부터 구단과 팬들의 기대에 부응했다.

    이날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된 은돔벨레는 팀이 1-2로 끌려가던 후반 18분 에릭 라멜라를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았다.

    투입된 지 1분 만에 전방에서 첫 터치에 성공한 은돔벨레는 침투하는 동료 모우라를 향해 절묘한 킬패스를 연결하며 동점골을 돕는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유벤투스 수비진을 무력화시키는 정확하고도 감각적인 패스였다. 3분 뒤에는 절묘한 슈팅 능력을 과시하며 또 한 번 유벤투스의 골문을 위협하기도 했다.

    데뷔전서 은돔벨레가 인상적인 활약상을 남기면서 토트넘의 새 시즌 기대감도 덩달아 높아지게 됐다.

    프랑스 국가대표 은돔벨레는 중앙 미드필더 자원으로 토트넘에서는 3선에 배치될 것이 유력하다. 탁월한 패싱력을 갖추는 등 공격적 재능이 뛰어나 이적설이 돌고 있는 에릭센의 대체자로도 손색이 없다.

    여기에 프랑스 1부 리그서 96경기에 출장해 16도움을 기록할 정도로 이타적인 성향을 갖춰 새 시즌 손흥민에게 많은 득점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