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日도발에 외교적해결은 안이해…일본에 이로운 주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15:32:33
    심상정 "日도발에 외교적해결은 안이해…일본에 이로운 주장"
    "단기적인 긴장 감수하고 단호한 행동 보여줄 수 있는 자신감 필요"
    "약자임을 전제로 실리 챙기자는 한국당 주장, 낡은 식민사관 잔재"
    기사본문
    등록 : 2019-07-21 16:00
    이배운 기자(karmilo18@naver.com)
    "단기적인 긴장 감수하고 단호한 행동 보여줄 수 있는 자신감 필요"
    "약자임을 전제로 실리 챙기자는 한국당 주장, 낡은 식민사관 잔재"


    ▲ 심상정 신임 정의당 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심상정 신임 정의당 대표가 21일 취임 일주일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와 관련해 단호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로 국민의 분노와 걱정이 큰데, 일부 보수 정치인들과 언론은 우리 대법원과 정부의 문제점을 연일 부각시키면서 '외교적 해결'을 주장하고 있다"며 "이는 일본정부를 이롭게 하는 주장"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어 "근로자 강제동원의 근본 원인은 일본의 불법적 식민지배라는 원죄에서 기인하는 것"이라며 "정의와 인권의 차원에서 나온 우리 대법원 판결을 폄훼하고 정부가 나서서 피해자를 무마하라니 참으로 적반하장"이라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또 자유한국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철회하자는 자신의 주장을 비판한 것에 대해 "한국당은 제 주장이 '일본의 경제보복이 안보위기로 연결될 수 있고 동북아 안보질서를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했다"며 "도대체 이 나라 보수 세력은 누구 편이냐, 경제 보복에 안보를 끌어들인 것은 일본 정부"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본의 전략적 도발이 진행되고 있는 지금 특사파견을 통한 외교적 해결을 우선시하는 것은 대단히 안이한, 수세적 대응"이라며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일본과의 단기적인 긴장을 감수하면서 단호한 행동을 보여줄 수 있는 의지와 자신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일본에 비해 우리가 약자임을 전제로 작은 실리라도 챙기자는 낡은 식민사관의 잔재가 보인다"며 "이런 비루함과 나약함이야말로 일본의 추가 도발을 유도할 수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배운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