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우 해설위원 “류현진, 볼로도 스트라이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10:45:23
    김선우 해설위원 “류현진, 볼로도 스트라이크”
    20일 후반기 첫 승 도전
    기사본문
    등록 : 2019-07-20 06:00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류현진(LA다저스)이 다시 한 번 후반기 첫 승에 도전한다. ⓒ MBC스포츠플러스

    ‘제구의 마법사’ 류현진(LA다저스)이 다시 한 번 후반기 첫 승에 도전한다.

    MBC스포츠플러스는 20일 오전 10시 5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 열리는 ‘2019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경기를 생중계한다. 류현진은 다저스의 선발로 나서 시즌 11승 사냥에 나선다.

    전반기에만 10승을 챙긴 류현진은 후반기 첫 경기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지난 15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서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이후 불펜이 점수를 뺏기면서 개인 승리는 날아갔지만 류현진은 자신의 가치를 충분히 증명해냈다.

    경기 후 류현진은 “지금 너무 좋다. 이번 시즌 한 번 빼고는 너무 좋은 상태다. 몸 상태는 전혀 문제가 없는 것 같다”면서 “개인 승리가 날아가는 일은 야구를 하면서 당연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신경을 쓰지 않는다. 그래도 팀이 이겨서 기분 좋게 끝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류현진은 후반기에도 특유의 제구력으로 타자들을 요리하고 있다.

    MBC스포츠플러스 김선우 해설위원은 “스트라이크를 던질 수 있다면 볼도 던질 수 있다. 타자들은 류현진의 스트라이크를 의식한다. 그렇기에 류현진은 볼을 던져서 타자들의 범타를 유도할 수 있다”며 “보스턴전에서 류현진은 다양한 구종의 볼을 던져서 타자들을 잡아냈다. 이런 것들이 아주 좋았다. 앞으로 더 좋은 투구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라고 칭찬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