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年만의 결실’…中企협동조합 위한 ‘지방조례’ 1호 탄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06:39:46
    ‘58年만의 결실’…中企협동조합 위한 ‘지방조례’ 1호 탄생
    기사본문
    등록 : 2019-07-19 17:17
    김희정 기자(hjkim0510@dailian.co.kr)
    ▲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협동조합을 위한 ‘지방조례’ 1호가 탄생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충북도의회 제374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충청북도 중소기업협동조합 육성 및 지원 조례'가 통과됐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지방조례 제정은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충청북도가 최초이며, 중소기업협동조합법이 제정된 1961년 이후 58년 만에 처음이다.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제9조에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중기협동조합에 대한 협력의무를 규정하고 있으나, 관련 조례가 전무해 그동안 중기협동조합에 대한 지원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중앙회는 타 협동조합 관련 지방조례 분석을 통해 올해 4월 '중소기업협동조합 육성 및 지원에 관한 표준조례'을 만들었고,이를 기반으로 13개 지역본부와 함께 각 지역별 특성과 현황에 맞도록 지자체별 조례 제정에 힘써 왔다.

    충청북도 조례에는 정책수립, 활성화 촉진, 판로촉진 등이 포함돼 있다.

    주요내용으로는 ▲중소기업 지원 및 육성정책 수립 등 도지사의 책무 규정과 3년마다 충청북도 중소기업협동조합 기본계획의 수립·시행 ▲중소기업협동조합 설립․운영에 필요한 경영․기술․세무․노무․회계 등의 분야에 대한 전문적인 자문 및 정보제공 등 각종 경영지원 ▲중소기업협동조합을 통한 판로확대 노력 ▲소기업 공동사업제품 우선구매 제도와 조합추천 수의계약제도 활용 등 판로 촉진 등이 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중소기업협동조합은 공동 구매·판매·운송· R&D 등의 공동 사업으로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협업플랫폼"이라며 "융합과 공유가 중시되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네트워크, 협업촉진을 위한 지원은 아주 중요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김희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