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2 10시 기준
346 명
확진환자
2 명
사망자
5481 명
검사진행
17 명
격리해제
5.9℃
튼구름
미세먼지 157

'5·18 비하' 김순례 복귀 놓고 엇갈린 당내 반응

  • [데일리안] 입력 2019.07.18 15:18
  • 수정 2019.07.18 17:32
  • 조현의 기자 (honeyc@dailian.co.kr)

"더 센 징계 필요" vs "징계 마쳤으니 복귀 마땅"

지도부 '박탈근거 없다'에 "세간의 눈높이 달라"

"더 센 징계 필요" vs "징계 마쳤으니 복귀 마땅"
지도부 '박탈근거 없다'에 "세간의 눈높이 달라"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5·18 망언으로 지난 4월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던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는 19일 최고위원직에 복귀한다. 당 지도부가 나서서 "(김 최고위원의) 자리를 박탈할 근거가 없다"고 못 박았지만, 당내에선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 유지를 놓고 엇갈린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신상진 의원은 18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 복귀는) 부적절하다"면서 "당헌·당규상 상당히 논란이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비유한 데 대해선 "역사에 대한 모독"이라면서 "정치인으로선 해선 안 될 말이다. 개인적으로 좀 더 센 징계가 있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간 당내에선 김 의원이 징계 기간 이후 최고위원직을 자동으로 회복하는 것인지, 혹은 박탈하는 것인지를 놓고 해석이 분분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이에 전날 기자회견에서 "'당원권 정지 3개월'이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직을 박탈할 근거가 전혀 될 수 없다는 게 모든 법조인의 해석"이라면서 김 의원의 손을 들어줬다.

일부 의원들은 당 지도부가 나서서 "자리를 박탈할 근거가 없다"고 하자는 의견을 받아들이는 모양새다. 당초 비판의 목소리를 냈던 의원들도 순응하고 있다.

한 친박계 의원은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정해진 당헌·당규에 따른 수순인 만큼 (김 의원의) 복귀가 맞다"고 했다. 한 비박계 의원도 "징계 절차가 끝났기 때문에 (김 의원이) 최고위원직에 복귀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의 복귀에 대한 여론이 부정적일 경우 우려하는 의견도 있었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김 의원이 복귀하는 것이 맞다"면서도 "당에 부담이 된다면 본인이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다른 의원은 "(당원권 정지 3개월이) 막말에 상응하는 벌인지를 놓고 세간의 눈높이와 당내 눈높이가 다르다"고 지적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