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비하' 김순례 복귀 놓고 엇갈린 당내 반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6:27:21
    '5·18 비하' 김순례 복귀 놓고 엇갈린 당내 반응
    "더 센 징계 필요" vs "징계 마쳤으니 복귀 마땅"
    지도부 '박탈근거 없다'에 "세간의 눈높이 달라"
    기사본문
    등록 : 2019-07-18 15:18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더 센 징계 필요" vs "징계 마쳤으니 복귀 마땅"
    지도부 '박탈근거 없다'에 "세간의 눈높이 달라"


    ▲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5·18 망언으로 지난 4월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를 받았던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는 19일 최고위원직에 복귀한다. 당 지도부가 나서서 "(김 최고위원의) 자리를 박탈할 근거가 없다"고 못 박았지만, 당내에선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 유지를 놓고 엇갈린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신상진 의원은 18일 MBC 라디오에 출연해 "(김 의원의 최고위원직 복귀는) 부적절하다"면서 "당헌·당규상 상당히 논란이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비유한 데 대해선 "역사에 대한 모독"이라면서 "정치인으로선 해선 안 될 말이다. 개인적으로 좀 더 센 징계가 있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간 당내에선 김 의원이 징계 기간 이후 최고위원직을 자동으로 회복하는 것인지, 혹은 박탈하는 것인지를 놓고 해석이 분분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이에 전날 기자회견에서 "'당원권 정지 3개월'이 전당대회에서 선출된 최고위원직을 박탈할 근거가 전혀 될 수 없다는 게 모든 법조인의 해석"이라면서 김 의원의 손을 들어줬다.

    일부 의원들은 당 지도부가 나서서 "자리를 박탈할 근거가 없다"고 하자는 의견을 받아들이는 모양새다. 당초 비판의 목소리를 냈던 의원들도 순응하고 있다.

    한 친박계 의원은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정해진 당헌·당규에 따른 수순인 만큼 (김 의원의) 복귀가 맞다"고 했다. 한 비박계 의원도 "징계 절차가 끝났기 때문에 (김 의원이) 최고위원직에 복귀해도 괜찮다"고 말했다.

    다만 김 의원의 복귀에 대한 여론이 부정적일 경우 우려하는 의견도 있었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김 의원이 복귀하는 것이 맞다"면서도 "당에 부담이 된다면 본인이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다른 의원은 "(당원권 정지 3개월이) 막말에 상응하는 벌인지를 놓고 세간의 눈높이와 당내 눈높이가 다르다"고 지적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