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임시정부 100주년 헌정공연 ‘5G 라이브’ 시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3:26:06
    SKT, 임시정부 100주년 헌정공연 ‘5G 라이브’ 시연
    5개국 독립운동 관련 장소 6곳 이동통신망 연결
    5G 미디어 솔루션 적용…하나의 합창공연으로 생중계
    기사본문
    등록 : 2019-07-18 06:00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 가수 바다(왼쪽)와 조성모, 윤봉길 윈드 오케스트라가 지난 16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임시정부 100주년 헌정공연에서 작곡가 김형석의 ‘원 드림 원 아시아(One Dream One Asia)’를 열창하고 있다.ⓒSK텔레콤

    5개국 독립운동 관련 장소 6곳 이동통신망 연결
    5G 미디어 솔루션 적용…하나의 합창공연으로 생중계


    SK텔레콤과 외교부가 임시정부 100주년 기념 헌정공연 ‘5세대 이동통신(5G) 라이브 오케스트라’ 시연과 생중계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은 한국·미국·일본·중국·네덜란드 5개국의 독립운동 관련 장소 6곳을 이동통신망으로 연결해 각 지역에서 별도로 연주한 영상을 5G 기반 미디어 솔루션으로 통합, 하나의 합창공연으로 생중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외교부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국민대표단 100명과 함께 임정활동지를 방문하는 ‘한중 우호 카라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100인의 국민대표단은 지난 16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해단식에서 SK텔레콤 5G 상용망을 통해 전송되는 연주에 맞춰 실시간으로 공연을 펼쳤으며 이 과정은 외교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연주자들은 네덜란드 헤이그, 일본 도쿄 등 우리나라 독립운동의 흔적이 남아있는 장소에서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미를 되새겼다.

    세계 각국에서 ‘5G 다원 생중계 대국민합창’에 참가한 인원은 200여명으로 유명 작곡가와 가수, 음악가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인사가 참여했다.

    작곡가 김형석은 새롭게 해석한 아리랑 ‘원 드림 원 아시아(One Dream One Asia)’ 등이 포함된 7분 26초의 공연을 이끌었다. 김형석은 문화역 서울 284(구 서울역사)에서 가수 바다와 조성모, 충남 예산 출신의 윤봉길 윈드 오케스트라, 독립운동가 후손인 비올리스트 안톤 강과 협연을 펼쳤다.

    같은 시각 전남 화순 능주초등학교 정율성 합창부는 광주의 근대화에 헌신한 오웬 선교사를 기리는 오웬기념각에서 노래를 불렀다. 리코더리스트 권민석은 네덜란드 헤이그 이준열사 기념관에서, 트럼페터 김민혁은 미국 LA 대한인국민회의에서 연주했다. 일제강점기 유학생들이 2·8 독립선언서를 발표한 일본 도쿄 YMCA에서는 유학생 바이올리니스트 박경훈의 연주가 이어졌다.

    SK텔레콤은 이번 연주를 위해 각국의 통신환경을 고려한 네트워크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고 위성시계를 기준으로 동시에 연주를 할 수 있도록 했다.

    5G가 상용화된 국내에서는 기존 롱텀에볼루션(LTE) 환경에서 수 초 수준이던 딜레이를 1초 미만으로 낮추는데 성공했다. 콘텐츠기업 마젠타컴퍼니와 협업해 딜레이 서버를 구축하고 외국 이동통신망에서 보내오는 영상과 국내 실시간 연주 영상의 미세한 시간차를 보정하는 기술을 적용했다.

    윤용철 SK텔레콤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추진된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통해 대한민국 5G의 글로벌 리더십을 알릴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5G 분야의 다양한 도전을 통해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고 세계를 하나로 연결해주는 미래를 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