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두 번째 화살 꺼냈다...숨죽인 자동차株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6일 16:04:05
    일본, 두 번째 화살 꺼냈다...숨죽인 자동차株
    탄소섬유 등 약 1100개 품목 타격 우려…현대차 3.6% 하락 뒤 소폭 반등
    일본 수출 제재, IT 이어 자동차·기계 덮칠까…“GDP 최대 0.8%포인트 감소”
    기사본문
    등록 : 2019-07-18 06:00
    백서원 기자(sw100@dailian.co.kr)
    탄소섬유 등 약 1100개 품목 타격 우려…현대차 3.6% 하락 뒤 소폭 반등
    일본 수출 제재, IT 이어 자동차·기계 덮칠까…“GDP 최대 0.8%포인트 감소”


    ▲ 일본 무역보복이 한국 신성장산업으로 뻗어나갈 것이라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대표산업인 반도체에 이어 미래차·기계 등에서 추가 피해가 나올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다. 사진은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주행 장면.ⓒ현대차

    일본 무역보복이 한국 신성장산업으로 뻗어나갈 것이라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국가(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조치가 초읽기에 들어가면서 피해가 다른 산업으로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다. 특히 대표산업인 반도체에 이어 미래차·기계 등에서 추가 피해가 나올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현대차는 전장 대비 500원(0.38%) 오른 13만3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16일 현대차(-3.62%) 현대모비스, (-1.70%), 기아차(-1.86%) 등은 일제히 하락한 뒤 이날 0.3~1.3% 수준의 소폭 반등을 나타냈지만 시장의 우려는 잦아들지 않고 있다.

    현대차 노사가 상여금 지급방식 변경을 두고 대립을 이어가는 가운데 한국 자동차 산업이 일본의 두 번째 타깃이 될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이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전일 자동차의 약세 배경은 지난 몇 개월 간 자동차로 몰린 수급이 한·일 무역 전쟁을 계기로 분산 중이고 파업으로 3분기 실적이 부진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일본은 현재 한국을 화이트 국가에서 제외하기로 하고 대국민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있다. 오는 24일까지 의견 수렴이 끝나면 우리나라 국무회의 격인 각의 결정·공포 뒤, 한국은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된다. 제외 시점은 다음달 중순이 유력하다. 현재 일본의 백색국가로 지정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등 모두 27개국이다.

    수출심사를 면제하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될 경우, 일본 정부는 최장 90일간 수출품목에 대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첨단소재, 전자 등 약 1100개의 품목이 영향을 받게 된다. 세부 품목까지 감안하면 최대 3000개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 의존도가 큰 수소차나 배터리 같은 신산업 분야가 큰 영향을 받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특히 정부가 선정한 3대 중점육성 신산업 중 하나인 미래형 자동차의 타격이 예상되고 있다. 현대차의 경우, 수소차의 핵심기술인 수소탱크에 필요한 ‘탄소섬유’를 일본 도레이사에서 수입하고 있다. 현대차는 앞서 내수 신차 판매 호조와 북미 법인의 손익 개선 등으로 어렵게 활기를 되찾았지만 이 경우 다시 찬물을 맞게 되는 것 아니냐는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졌다.

    한국투자증권은 자동차 업종에 관해선 자동차부품 국산화 노력으로 생산에는 문제가 크지 않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수소차에 필요한 화학소재와 관련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진우 연구원은 “지속된 자동차부품 국산화 노력으로 내연기관차 부품 국산화율은 1980년대 이미 90%에 도달했다”면서 “또 자동차 분야에서는 국산 반도체 사용량이 적고 일부 사용부품도 6개월가량의 재고가 남아 있어 현재 한·일 무역마찰에 따른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다만 현대차는 수소차에 들어가는 화학소재를, 쌍용차와 르노삼성은 핵심부품인 변속기를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어 관련부품 제재 시 해당기업에 부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삼성증권은 일본이 추가 제재를 통해 한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일 경우, 대상은 대일(對日) 의존도가 높고 우리나라 수출에 영향이 큰 산업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따라서 첫 번째 공격 타깃이 한국의 핵심 산업인 반도체였다면 다음은 자동차, 기계 등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유승민 투자전략팀장은 한일 갈등이 양국 경제·산업을 파괴할 정도로 악화할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극단적인 한일 대립은 글로벌 경제, 아시아 역내 지역 안보에 부담이 된다는 배경에서다.

    그러면서도 유 연구원은 ”이번을 계기로 양측 모두 과거와 다른 새로운 관계 정립을 목표로 하고 있어 사태 해결에 의외로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한국은행의 금리 인하 등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하나금융투자도 일본 수출 제한이 반도체에서 자동차, 기계, 철강 등 다른 산업으로 확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봤다. 최악의 경우 올해 국내총생산(GDP)은 최대 0.8%포인트 감소할 것으로 관측했다.

    이미선 연구원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도 다음달 금통위가 30일에나 열리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이달 기준금리를 1.5%로, 일본 수출 제한이 다른 산업으로 확대 또는 장기화할 경우 올해 최대 2번 금리인하를 고려할 것이고 연말까지 국고채 3년물과 10년물 저점을 각각 1.3%, 1.45%까지 낮출 것”이라고 예상했다.[데일리안 = 백서원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