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앞두고 민주당 압박하는 민주노총…아군? 적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06:39:46
    총선 앞두고 민주당 압박하는 민주노총…아군? 적군?
    18일 총파업 전 이해찬 면담…여당 일각 "끌려다니면 안된다" 강경 기류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7-16 15:14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총파업 전 이해찬 면담…여당 일각 "끌려다니면 안된다" 강경 기류도

    ▲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노동개악 저지·노동기본권 쟁취·비정규직 철폐·재벌개혁·노동탄압 분쇄·최저임금 1만 원 폐기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마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과 참가자들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 면담 요구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민주노총이 역대 세 번째로 낮은 인상률로 결정된 내년도 최저임금에 강력 반발하면서 노정 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노총은 15일 조합원 700여 명과 함께 국회 인근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시위를 벌였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노동개악 저지·노동기본권 쟁취·비정규직 철폐·재벌개혁·노동탄압 분쇄·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결의대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최저임금 1만 원 약속을 파기하고 사용자들의 손을 들어줬다. 사실상 최저임금 삭감"이라며 "재벌 혜택을 위주로, 재벌 중심 정부로 회귀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민주노총이 연좌농성에 돌입하고, 당사 진입까지 시도하는 등 대치가 격화되자, 민주당은 민주노총의 이해찬 당대표 면담을 전격 수용했다. 경기침체에 한일 무역 분쟁까지 겹친 상황에서, 오는 18일 예고된 민주노총의 총파업까지 더해지는 데 대해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통적 우군인 노동계와의 관계 설정에 고심하는 기류도 감지된다.

    민주당은 대외적으로는 소득주도성장 포기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1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일각에서 소득주도성장 폐기가 아니냐는 주장을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소득주도성장은 최저임금 현실화와 함께 가계 생활비용을 절감하고 사회안전망을 강화하는 종합적 정책 패키지"라고 했다. 이어 "민주노총 등 노동계도 이 점을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내부에서는 "민주노총에 더이상 끌려다녀선 안 된다"는 강경한 목소리도 나온다. 한 민주당 의원은 "사회적 대화 기구가 있고 충분히 대화할 수 있는데, 민주노총은 매번 강경한 방법만 쓴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도 "지난 대선 때 민주노총은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지지했다"며 "(내년 총선에서) 민주노총이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볼 수 있느냐"고 성토했다.

    민주당과 민주노총의 면담이 성사될 경우, 민주당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와의 관계 회복에 관심이 쏠린다. 이인영 원내대표가 급랭한 민주노총과의 관계를 풀기 위해 면담 계획을 밝히면서 "경제계도 같이 만나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노총만 만나는 게 아니다. 국회가 정상화되면 경총(한국경영자총협회)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도 만나려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민주당이 민주노총과 만나면, 전경련과 세트로 나란히 만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지난 9일 오전 한국노총과 간담회를 가졌을 때도 오후에는 대한상공회의소를 방문해 '노동계'와 '재계'를 연달아 만난 바 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