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12℃
맑음
미세먼지 35

황교안 "文대통령과 회담 제안…어떤 형식이든 동의"

  • [데일리안] 입력 2019.07.15 09:21
  • 수정 2019.07.15 09:21
  • 조현의 기자

文대통령과 1:1 회담 요구해왔던 黃

"대승적 차원서 회담 형식 상관 없다"

文대통령과 1:1 회담 요구해왔던 黃
"대승적 차원서 회담 형식 상관 없다"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해결을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하면서 "모든 형식의 회담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일대일 회담을 요구해왔지만, 이번엔 '5당 대표 회동 등 어떤 형식도 환영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면서 "정부의 국정을 감시할 의무가 있는 제1야당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 해결의 핵심은 '한미일 공조' 복원"이라면서 "정부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대일특사 및 대미특사 파견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 △외교라인 조속 교체 △협력 대응 시스템 구축 △민관정 협력 위원회 △일본 규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 구성 등을 제안했다.

그는 "이러한 논의를 하기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한다"며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청와대가 진정성을 가지고 노력한다면 해법을 제시하고 힘을 보탤 자세와 각오가 되어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회견 이후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는 것은 5당 대표 회동도 포함하느냐'라는 취재진 질의에 "우리 경제가 지금 심각한 국면에 처해있다.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돕기 위한 모든 방식에 다 동의한다"고 답했다.

청와대 회담에서의 의제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뿐만 아니라 다른 것도 포함하자는 입장이다. 황 대표는 "일본의 보복조치도 회담의 주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과) 만나는 기회에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보듬기 위한 주제를 광범위하게 다룰 것"이라고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