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대통령과 회담 제안…어떤 형식이든 동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06:39:46
    황교안 "文대통령과 회담 제안…어떤 형식이든 동의"
    文대통령과 1:1 회담 요구해왔던 黃
    "대승적 차원서 회담 형식 상관 없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7-15 09:21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文대통령과 1:1 회담 요구해왔던 黃
    "대승적 차원서 회담 형식 상관 없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5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해결을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하면서 "모든 형식의 회담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간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일대일 회담을 요구해왔지만, 이번엔 '5당 대표 회동 등 어떤 형식도 환영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한다"면서 "정부의 국정을 감시할 의무가 있는 제1야당으로서 가만히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제 해결의 핵심은 '한미일 공조' 복원"이라면서 "정부의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대일특사 및 대미특사 파견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 △외교라인 조속 교체 △협력 대응 시스템 구축 △민관정 협력 위원회 △일본 규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 구성 등을 제안했다.

    그는 "이러한 논의를 하기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한다"며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며 "청와대가 진정성을 가지고 노력한다면 해법을 제시하고 힘을 보탤 자세와 각오가 되어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회견 이후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는 것은 5당 대표 회동도 포함하느냐'라는 취재진 질의에 "우리 경제가 지금 심각한 국면에 처해있다.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돕기 위한 모든 방식에 다 동의한다"고 답했다.

    청와대 회담에서의 의제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뿐만 아니라 다른 것도 포함하자는 입장이다. 황 대표는 "일본의 보복조치도 회담의 주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과) 만나는 기회에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보듬기 위한 주제를 광범위하게 다룰 것"이라고 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