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산케이, 일본이 북한 핵개발에 물자 대줬다고 보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00:25:34
    하태경 "산케이, 일본이 북한 핵개발에 물자 대줬다고 보도"
    2009년 '암시장 통해 日 물자 北으로 넘어가'
    "한일 경제 문제서 북핵 책임 언급, 난센스"
    기사본문
    등록 : 2019-07-14 13:59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2009년 '암시장 통해 日 물자 北으로 넘어가'
    "한일 경제 문제서 북핵 책임 언급, 난센스"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일본 우익 성향 매체가 과거 북한의 핵 개발에 일본이 물자를 대줬다고 보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 보도를 근거로 "일본 기업이 핵 개발에 짐꾼 노릇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역으로 의혹을 제기했다.

    하태경 의원은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산케이신문은 '메이드 인 재팬'(made in Japn)의 핵무기가 일본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09년 3월 21일 일본 산케이신문의 '소리 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위협'이라는 제목의 기사는 "일본 기업이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 개발이나 연구에 필요한 물자를 대량으로 수출하고 있었던 것이 판명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일본의 기업이 핵 개발에 짐꾼 노릇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적발된 부정 수출 사건은 빙산의 일각으로 보아야 한다"고 전했다.

    하 의원은 "훨씬 더 많은 일본 부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수 있다"며 "산케이신문은 '메이드 인 재팬'(made in Japn)의 핵무기가 일본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북한을 포함한 친북 국가의 핵 개발 문제와 관련해 일본은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한일 경제에서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일본 언론을 향해선 "일본제 전략 물자가 북한에서 전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는데도 적반하장 식으로 한국을 음해하는 기사를 쓰고 있다"며 "특히 산케이신문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일본은 한국이 대북 전략물자 밀수출에 관여했다는 아무런 직접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일본은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