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 이어 고성 해안서도 북한 목선 발견…합참 "대공 혐의점 없어"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22:56:59
    삼척 이어 고성 해안서도 북한 목선 발견…합참 "대공 혐의점 없어"
    12일 오전 10시 37분쯤 고성군 해안가서 북한 소형목선 발견
    발견 당시 반파 상태-빈 선박 채 발견…"합동정보조사 진행 중"
    기사본문
    등록 : 2019-07-12 19:5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강원도 고성에서 또다시 반파 상태의 북한 목선이 또 발견돼 군 당국이 확인에 나섰다.

    합동참모본부는 12일 오전 10시 37분쯤 강원도 고성군 거진1리 해안가에서 북한 소형목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목선은 해안으로부터 3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해안가를 도보 순찰 중이던 해경이 발견해 합참에 신고한 것으로 선박 몸체에는 북한 선박의 전형적 특징인 붉은 글씨와 숫자가 적혀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발견 당시 배에 타고 있던 사람은 없었다.

    목선 크기는 길이 약 9.74m, 폭 2.5m, 높이 1.3m로 이는 지난 15일 발견된 강원 삼척 목선과 유사하다. 발견 당시 해군에서 파악한 작전기상 파고는 1.5∼2.5m 수준이었다. 합참은 "갑판 위에서 소량의 그물이 발견됐고, 동력장치는 없으며 최초 발견 당시 거의 침수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군 당국은 앞서 삼척항 목선 입항에 따른 재발 방지책으로 함정 배치와 레이더 추가 도입 등 감시 전력을 강화하기로 했지만, 이번에도 먼저 선박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한편 군 당국은 침수된 흔적으로 미루어 일단 대공 용의점은 없는 것으로 추정하면서도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지역합동정보조사를 진행중에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