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日, 이란·중국 등 친북성향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2일 08:36:25
    하태경 "日, 이란·중국 등 친북성향 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 밀수출"
    "2006년 10월 이후 살상무기 물자 부정수출 16건"
    기사본문
    등록 : 2019-07-12 17:38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일본이 이란 등 이른바 친북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밀수출한 기록을 공개하고 있다. 하 의원은 일본 경시청이 발표한 '대량살상무기 관련 물자 등 부정 수출 사건 목록'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일본은 2017년 핵무기 개발에 이용될 수 있는 유도전기로를 이란 등에 밀수출해 적발됐다고 밝혔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2일 일본이 이란 등 이른바 친북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밀수출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경시청이 발표한 '대량살상무기 관련 물자 등 부정 수출 사건 목록'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일본은 2017년 핵무기 개발에 이용될 수 있는 유도전기로를 이란 등에 밀수출해 적발됐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에 따르면 2016년 일본 기업이 대량살상무기 개발 등에 전용될 가능성이 있는 진동시험장치 제어용 프로그램을 중국에 5년간 밀수출했다.

    다만 일본 경제산업성은 무역경제협력국장의 명의로 적절한 수출 관리 및 재발 방지를 요구하는 경고서만 발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유엔 대북제재가 실시된 2006년 10월 이후로 일본의 대량살상무기 물자 부정 수출 사건은 16건으로 나타났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은 "일부 일본 언론은 ‘한국이 시리아, 이란 등 친북국가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부정수출했다’는 식의 주장의 펼치고 이를 근거로 일본 정치권은 한국에 대한 공세를 지속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히려 일본이 이란·중국 등 제3국에 대량살상무기 물자를 밀수출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무역 제재 명분이 무색해졌다"며 "일본 언론은 더 이상 한일 양국을 이간질하지 말고 오해를 풀고 화합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