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빡해진 상장 환경에⋯증권사 IPO '어디 사람 없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06:39:46
    빡빡해진 상장 환경에⋯증권사 IPO '어디 사람 없소?'
    '인력 수급' 우려 꾸준히 제기⋯타 부서 대비 좋지 못한 처우도 '원인'
    감독당국 부담주기도 '한몫'⋯책임 영역 확대· 압색 등 인력이탈 '단초'
    기사본문
    등록 : 2019-07-15 06:00
    최이레 기자(Ire@dailian.co.kr)
    '인력 수급' 우려 꾸준히 제기⋯타 부서 대비 좋지 못한 처우도 '원인'
    감독당국 부담주기도 '한몫'⋯책임 영역 확대· 압색 등 인력이탈 '단초'


    ▲ 증권사 IPO(기업공개) 관련 부서들이 최근 더욱 심화된 인력난에 울상이다. 그동안 증권업계에는 전문 인력 수급에 대한 경고등이 꾸준히 들어왔다. 하지만 최근 가중된 상장 주관사의 책임 범위 확대, 대체투자 대세 분위기 등으로 인해 인력 이탈이 심해지면서 관련 부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증권사 기업공개(IPO) 담당 부서들이 최근 더욱 심화된 인력난에 울상이다. 그동안 증권업계에는 전문 인력 수급에 대한 경고등이 꾸준히 들어왔다. 하지만 최근 가중된 상장 주관사의 책임 범위 확대, 대체투자 대세 분위기 등으로 인해 인력 이탈이 심해지면서 관련 부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IPO를 담당하던 국내 대형 증권사의 한 부서장은 외국계 증권사로 적을 옮겼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처우가 좋은 대형 증권사 소속의 IPO 핵심 인력도 떠나버리는 현재의 인력 수급 상황을 그대로 보여주는 예라고 입을 모았다.

    사실 이에 대한 우려는 꾸준히 재기돼 왔다. 부동산을 중심으로 한 대체투자가 증권사들의 현금 창출 사업으로 부상하면서 IPO 기피 현상이 한층 뚜렷해졌다. 부서 전방위적으로 이런 위험은 확대되고 있는데 특히, 중소형 증권사들의 경우 신입 직원 채용 및 육성 자체가 점점 더 힘들어 지고 있다는 분위기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IPO 관련 부서 인력 수급 문제는 인력풀이 상당한 대형사들에게는 해당되지 않을 수 있다"며 "상대적으로 인력 규모에서 차이를 보이는 중소형 증권사의 경우 적합한 인재를 찾아 채용하고 육성하는 초기 단계부터 막히는 경우가 많고 나중에 시니어급 인사가 됐을 때는 거액의 연봉을 제시하는 타사로부터 지키기도 쉽지 않아 관련 사업의 역량을 키우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런 현실의 저변에는 입사 2년 내지 3년차 미만의 저연차 직원들의 타 부서 선호 현상에 기인한다는 평가다. VC(벤처캐피탈)의 경우 IPO 담당 부서와 연관성이 많아 비교가 많이 된다. 비슷한 업무 강도에 비해 확실한 보상을 챙겨주고, 기업-증권사 간 관계에 있어서도 구조적으로 결정권을 행사할 수 있는 상위 포지션에 위치하기 때문에 인력 수급이 원활한 편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지난 달 금융위원회가 내놓은 '회계감독 선진화 방안'도 IPO 관련 부서의 인력난을 가중시켰다는 분석이다. 회계감독 선진화 방안에 따르면 IPO 준비 기업의 회계 문제 발생 시 책임은 상장 주관사가 져야 한다. 즉, 전문 회계사가 아닌 이상 잡아내기 힘든 기업의 복잡한 재무제표 상 오류를 주관 증권사 IPO 담당 직원들이 회계 담당 직원과 함께 찾아내야 한다.

    이에 증권사들은 만약 사후에 문제가 발생돼 한국거래소나 감독당국으로부터 재제를 받게 되면 이에 따른 책임 소재는 확실하기 때문에 관련 부서의 부담은 극심할 수밖에 없다고 고충을 토로한다. 회계적인 부분은 회계 담당 직원이 처리한다고 해도 관련된 전문 지식 측면에서 이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회계법인 만큼 세세할 수 없다는 게 증권사들의 공통된 시각이다.

    이처럼 기업 공개를 둘러싼 상장 환경이 증권사에게 힘겹게 돌아가면서 담당 부서의 인력난을 더욱 심화시켰다는 평가다.

    익명을 요청한 증권사 관계자는 "기업들 IPO를 다루는 부서의 인력 수급 문제는 사실 어제 오늘 일은 아니"라며 "타 부서에 비해 고충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잘 나가는 IB(투자은행) 부문 내 타 부서와 비교해보면 해당 부서에 대한 호불호는 확실하게 갈릴 수밖에 없다"며 "이에 반해 최근 더욱 확대된 증권사들의 책임 소재 영역 및 자칫 잘못하면 검찰의 압수수색까지 받게 된다는 압박은 해당 부서의 인력 이탈 단초가 될 수 있어 우려스럽다"고 전했다.

    더불어 "대형 증권사들의 관련 부서 인력 상황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IPO 역량을 키우고 싶은 중소형 증권사들은 인력 수급 개선에 대한 고민을 공통적으로 갖고 있다"며 "다만, 증권사들의 전반적인 수익 중심이 부동산 같은 대체투자 쪽에 맞춰져 있어 적극적인 개선책이 나오고 있지 않을 뿐"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최이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