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내 기사 댓글로 피해자들 상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2일 08:03:13
    '성폭행 혐의' 강지환 "내 기사 댓글로 피해자들 상처"
    기사본문
    등록 : 2019-07-12 14:22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 연합뉴스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구속 위기에 몰린 배우 강지환이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며 고개를 숙였다.

    강지환은 12일 오전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강지환은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피해자들이 내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보고 큰 상처를 받았다고 전해 들었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어 강지환은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조송하다.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말한 뒤 발걸음을 옮겼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외주스태프 여성 2명과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강지환은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회식을 한 뒤 외주스태프 여성 2명과 자택에서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환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건 기억나지만 이후 상황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지환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