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4.1℃
맑음
미세먼지 49

日보복에 美급파된 김현종…'백악관 설득' 총력

  • [데일리안] 입력 2019.07.12 10:22
  • 수정 2019.07.12 10:22
  • 이충재 기자

"한미일 고위급협의에 한미 적극적인데, 일본 답없어"

"미국, 한일 간 갈등 잘해결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어"

"한미일 고위급협의에 한미 적극적인데, 일본 답없어"
"미국, 한일 간 갈등 잘해결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어"

<@IMG1>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와 관련해 미국 워싱턴DC로 급파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현지시각) 한미일 고위급 협의가 추진됐으나 한미가 적극적 입장을 보인 반면 일본이 소극적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측 고위급 관료가 아시아 쪽으로 출장을 가니까 이 기회에 3개국의 고위급 관리들이 모여서 회담을 하려 했다"며 "한국과 미국은 매우 적극적인데 일본측에서 아직 답이 없고 좀 소극적"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한미일 고위급 협의를 추진해 한일갈등 수습에 나설 의지가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현재 우리 정부는 미국을 중재자로 택하고 '총력 설득전'에 나선 상황이다. 통상 전문가인 김 차장을 파견한 것도 백악관에 '일본 수출 규제의 부당성'을 알리겠다는 의도다.

김 차장은 앞서 10일에도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만나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설명하고 미국의 협조를 요청한데 이어 이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만났다.

김 차장은 라이트하이저 대표와 만남에 대해 "한미 간에 여러 이슈에 대해 좋은 대화를 나눴다"면서 "미국이 두 나라 간에 잘 해결할 거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고 도울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알려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미국 기업 역시 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질문에 대해선 "(미국) 본인들이 내부분석을 다 했을 테니까 알고 있지 않겠느냐"고 했다. 또 미국의 호르무즈 해협 파병 요청과 관련해선 "아직 들은 적은 없고 서울에 가서 확인을 해봐야 된다"고만 말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10일 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하고 최근 일본의 조치가 한미일 협력에 바람직하지 않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한국 측의 입장에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