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우리기업 피해 발생하면 대응할 것"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2:24:19
    文대통령 "우리기업 피해 발생하면 대응할 것"
    수석보좌관회의서 "대응과 맞대응 악순환 바람직하지 않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7-08 15:19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한국의 기업들에게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자료사진)ⓒ청와대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서도 차분하게 노력해 나가겠다.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한국의 기업들에게 피해가 실제적으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나는 그렇게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이같이 말했다. 이는 지난 1일 일본이 한국 반도체산업과 관련한 무역 보복조치를 선언한 이후 일주일만에 내놓은 공식 발언이다. 외교적으로 협의하겠지만, 우리 기업의 실질적인 피해가 발생하면 정부 차원의 대응에 나서겠다는 '경고장'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해 "무역은 공동번영의 도구여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믿음과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란다"며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과 정치권에도 "일본은 경제력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서가는 경제 강대국이다. 여야 정치권과 국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셔야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헤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는 기업과 함께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단기적인 대응과 처방을 빈틈없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장기적 안목으로, 수십 년간 누적되어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또 한일 양국 간 무역 관계도 더욱 호혜적이고 균형 있게 발전시켜 심각한 무역수지적자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