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10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50 명
격리해제
7117 명
사망
208 명
검사진행
15298 명
14.5℃
온흐림
미세먼지 35

'소신 발언'하던 김성준, 몰카 혐의…누리꾼 "소름"

  • [데일리안] 입력 2019.07.08 14:01
  • 수정 2019.07.08 14:02
  • 부수정 기자
영등포경찰서는 김성준 논설위원을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방송 캡처영등포경찰서는 김성준 논설위원을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방송 캡처

"믿을 수가 없다."

앵커 출신 김성준 SBS 논설위원이 '몰카' 혐의로 입건된 것과 관련해 누리꾼이 보인 반응이다.

영등포경찰서는 김성준 논설위원을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김성준 논설위원은 지난 3일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김성준 논설위원은 범행 사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의 휴대전화에서 몰래 찍은 여성의 사진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SBS 측은 "김성준 논설위원은 회사에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수리됐다"고 밝혔다.

1991년 SBS에 입사한 김성준 논설위원은 보도국 기자를 거쳐 SBS 보도국 앵커가 됐다. 이후 1991년부터 2017년까지 SBS 간판 뉴스인 'SBS 8 뉴스'를 진행했다. 2016년에는 뉴스제작국장을 거쳐 보도본부장도 지냈으며 2017년 8월부터는 논설위원으로 활동했다.

특히 김성준 논설위원은 뉴스를 진행하는 동안 여러 정치·사회적 이슈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한 신뢰감 있는 앵커로 평가받았다. 2013년에는 제40회 한국방송대상 앵커상을 받았다.

그가 한 촌철살인 클로징 멘트 등도 화제였던 터라 대중의 충격은 더 크다.

누리꾼들은 "기가 막힌다", "도대체 왜 그랬을까", "정말 충격이다", "소름"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