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청문회 D-day'…여야 '창과 방패' 격전 예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6:40:43
    '윤석열 청문회 D-day'…여야 '창과 방패' 격전 예고
    한국당, 檢 출신 김진태·정점식 법사위 투입
    尹, 후배 친형 연루사건 변호사 소개 논란
    기사본문
    등록 : 2019-07-08 02:00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한국당, 檢 출신 김진태·정점식 법사위 투입
    尹, 후배 친형 연루사건 변호사 소개 논란


    ▲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여야는 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치열한 공방을 예고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청문회에서 윤 후보와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윤대진 법무부 검찰 국장의 친형인 윤우진 전 용산 세무서장의 뇌물 수수 사건과 관련한 의혹을 집중 추구할 방침이다.

    한국당은 청문회를 위해 검찰 출신 김진태·정점식 의원의 상임위 이동을 마무리하면서 '저격수'를 전면에 내세웠다.

    앞서 윤 전 세무서장은 2013년 육류수입가공업체 대표 김모씨로부터 현금 2000만원과 수천만 상당의 골프접대를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윤 전 세무서장이 당시 서울중앙지검에서 특수1부장으로 근무하던 윤 후보자로부터 이모 변호사를 소개받았다고 한국당은 보고 있다.

    변호사법에 따르면 재판이나 수사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이 직무상 관련이 있는 법률사건 수임에 관해 당사자나 관계인에게 변호사 소개나 알선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한국당은 당시 윤 전 세무서장이 윤 후보자 등 현직 검사들에게 골프접대를 한 것으로 파악되자 검찰의 의도적으로 영장을 기각한 것이라는 의혹과 2012년 수사를 받던 윤 전 세무서장이 출국금지 조치 없이 해외로 도피한 것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이만희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현 정권 맞춤형 수사로 이례적인 파격 인사의 혜택을 연달아 받은 윤 후보자 주위에는 지금도 이례적인 일들이 계속해서 벌어지고 있다"며 "한국당은 국민의 기본권을 사수하고 법치주의라는 헌법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윤 후보자의 과거 행적과 자질을 철저히 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자 방어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자가 수사를 맡았던 국가정보원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외압 가능성을 제기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윤 후보자를 수사팀에서 배제하는 과정에 외압을 행사한 것인지 따져보겠다는 것이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