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4.7℃
맑음
미세먼지 38

식음료업계, 여름철 먹거리 안전에 총력…'안심템' 주목

  • [데일리안] 입력 2019.07.06 06:00
  • 수정 2019.07.06 05:39
  • 김유연 기자

40%이상 식중독 환자가 6월~8월 여름철에 발생

무균 충전·살균공정 등을 통해 안심제품 선봬

40%이상 식중독 환자가 6월~8월 여름철에 발생
무균 충전·살균공정 등을 통해 안심제품 선봬


<@IMG1>
여름철 무더위에 장마까지 시작되면서 식중독과 같이 여름철에 발생 확률이 높은 질병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실제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6~8월 식중독 발생 건수는 연 평균 113건이었으며 전체 식중독 환자의 평균 40%가 이 기간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먹거리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식음료업계는 무균 충전·살균공정 등을 통해 상온 보관이 가능한 '안심템(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제품을 뜻함)’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빙그레는 최근 아이들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가공유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선보였다. 앙증맞은 패키지에 귀여운 캐릭터가 삽입된 바나나맛우유 키즈의 용량은 120ml로 아이들이 한 번에 마시기 적당하며 무균팩 충전을 통해 실온 보관도 가능하기 때문에 외출할 때 챙겨나가기도 안성맞춤이다. 높은 휴대성뿐 아니라, 유통기한도 10주로 늘려 편리성을 더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어린이 차음료 '핑크퐁 루이보스보리차'를 출시했다. 카페인이 없는 루이보스와 구수한 맛의 보리, 옥수수, 현미, 누룽지쌀 등 곡물 추출액이 함유돼 있어 평소 물 마시기를 꺼려하는 아이들도 맛있게 수분을 섭취할 수 있도록 했다. 패키지는 미생물 번식이 쉬운 차음료 특성을 고려해 어셉틱(Aseptic) 페트병을 적용하고 무균충전공법을 통해 품질 안전성을 높였다.

청과브랜드 돌(Dole)코리아는 얼려서 아이스 바로 먹을 수 있고 그대로 섭취해 주스로도 즐길 수 있는 2in1 아이스바 '후룻팝' 4종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외부의 빛과 공기를 차단해 주는 테트라팩 무균 포장재를 사용해 여름철 상온에서도 안전한 보관이 가능하기 때문에, 매장에서 녹을 걱정 없이 액체상태로 구매 가능하다. 한 손에 잡히는 62ml의 소형 패키지로 출시된 후룻팝은 주스나 아이스 바로 각자 기호에 맞게 섭취할 수 있다.

돌 가공식품 관계자는 "'후룻팝'은 어린이들의 간식으로 인기가 많은 제품인 만큼, 부모들이 여름철 자녀들에게 안심하고 줄 수 있도록 제작과정에서 위생에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여름철을 맞아 철저한 품질관리로 눈길을 끄는 기업이 있다. 오리온은 전국 영업소에 냉방설비를 도입하고 서울경기지역 거래처에 해충 방제용 '페로몬트랩'을 무상 배포하는 등 여름철 품질안전 관리 강화에 나섰다. 외부 온도가 섭씨 40도에 다다르는 하절기에도 섭씨 25도 이하의 최적의 온도를 유지하는 '저온 보관 구역'을 마련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