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독립유공자 후손 후원금 마련 업무협약 체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1:31:18
    우리은행, 독립유공자 후손 후원금 마련 업무협약 체결
    기사본문
    등록 : 2019-07-02 15:41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 이대훈(왼쪽부터) NH농협은행장과 이병구 국가보훈차장, 한완상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손태승(오른쪽 첫번째)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2일 정부서울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후손 후원금 마련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우리은행

    우리은행은 2일 정부서울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대통령직속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국가보훈처, 한국조폐공사, NH농협은행과 독립유공자 후손 후원금 마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과 한완상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 이병구 국가보훈차장,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의 생활 안정 자금 마련을 위한 것으로, 우리은행을 포함한 5개 기관이 모금 활동을 통해 독립유공자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환기시키고 유공자 후손의 자긍심을 높이는데 목적이 있다.

    우리은행은 3·1운동과 임정수립 100주년을 맞아 오는 9월 한국조폐공사에서 발행할 '100주년 기념 금메달&기념주화 결합제품' 판매 수익금 전액을 국가보훈처에서 선정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기부할 예정이다. 기념제품의 예약판매는 오는 4일부터 17일까지 우리은행 영업점 및 홈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100주년 기념 금메달 실물이 공개됐다. 메달 앞면에는 3․1운동 이후 100년간 비약적으로 발전한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상징하는 태양이, 뒷면에는 미래 100년을 이끌 후손에게 하나 된 대한민국이라는 비전을 제시하는 한반도 기가 새겨져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올해는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자 우리은행 창립 120주년인 뜻깊은 해"라며 "이번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모금 활동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