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대통령 사상 첫 북한 땅 밟은 트럼프…김정은·文대통령 한 자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2일 13:26:06
    美대통령 사상 첫 북한 땅 밟은 트럼프…김정은·文대통령 한 자리
    트럼프·김정은·문재인 3국 정상 한 자리
    남·북 군사분계선 넘어 악수…회담 이어가
    기사본문
    등록 : 2019-06-30 16:17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트럼프·김정은·문재인 3국 정상 한 자리
    남·북 군사분계선 넘어 악수…회담 이어가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넘고 있다.ⓒ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났다.

    이날 오후 트럼프 대통령은 판문점에서 북측에서 걸어오는 김 위원장을 만나 악수를 나눴다. 이들은 악수를 하며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잠시 월경해 대화를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다시 남측으로 이동해 함께 군사분계선을 넘어 환담을 나눴다. 자유의집에서 대기하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지켜본 후 자리에 함께 했다.

    김 위원장은 자유의 집으로 이동한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런 의향을 표시하신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사전에 합의된 만남이 아니냐 하는데 정식으로 만날 것이라는 걸 오후 늦은 시각에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관계 발전에 큰 의미가 있다. 김 위원장과 만나 기쁘다"며 "훌륭한 관계가 아니면 하루 만에 이런 전격 상봉 못할 것"이라며 친분을 드러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