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복귀, 의상 흘러내렸지만 노련한 대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6일 16:15:18
    구하라 복귀, 의상 흘러내렸지만 노련한 대처
    기사본문
    등록 : 2019-06-27 14:21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구하라가 일본에서 아찔한 방송사고를 경험했다. ⓒ 구하라 SNS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일본 방송을 통해 컴백했다.

    구하라는 26일 일본 TV도쿄 ‘테레토 음악제 2019’에 출연하며 본격적인 활동 재개를 알렸다. 최근 일본 소속사 프로덕션 오기와 매니지먼트와 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출발을 알린 것.

    생방송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 구하라는 카라의 대표곡 ‘미스터’를 열창했다.

    그런데 무대를 꾸미던 도중 구하라의 의상이 아래로 흘러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속옷처럼 보이는 의상이 노출됐지만, 다행히 보조 의상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는 당황스러운 상황이었음에도 노련하게 대처하며 무대를 마무리해 현지 팬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다행히 생명을 잃진 않았지만,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이 컸다.

    이후 구하라는 팬들에게 사과하고 활동 재개 의지를 내비쳤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