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본회의 참여할 듯…오신환 "내일 4당 의결로 특위 연장 검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19일 00:25:34
    바른미래, 본회의 참여할 듯…오신환 "내일 4당 의결로 특위 연장 검토"
    정개특위·사개특위 활동기한 연장안, 본회의 의결 부칠 전망
    기사본문
    등록 : 2019-06-27 10:56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정개특위·사개특위 활동기한 연장안, 본회의 의결 부칠 전망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오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여야 교섭단체 3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안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이후 국회파행 책임은 온전히 한국당이 져야 할 몫”이라고 비판하며 “이제 한국당에 남은 선택 기회는 조건 없이 국회에 복귀하느냐, 20대 국회가 끝날 때까지 국회 밖에서 계속 목청만 높이느냐 둘 중 하나밖에 안 남았다”고 말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한국당의 거부로 합의 연장이 어렵다"며 "마지막 수단으로 내일(28일) 본회의에서 여야 4당 의결로 (정개·사개)특위를 연장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본회의 참여 의사를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국회법상 모든 방안을 통해 6월 의사일정을 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6월 임시국회에서 정개특위·사개특위 활동기한 연장안이 본회의 의결되지 않을 경우, 해당 특위가 활동기한 만료로 종료된다.

    이에 따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이 해당 특위 활동이 종료되기 전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워진 선거제·공수처·검경수사권조정법안의 의결을 강행하려는 상황에서, 또 한 차례의 '날치기' 파국을 막고 특위의 활동기한 연장으로 중재의 여지를 찾아보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오 원내대표는 "어제(26일) 바른미래당은 활동기한 마감이 임박한 정치개혁·사법개혁특별위원들의 요청에 따라 양대 특위 활동 연장을 위한 원포인트 회동을 제안했다"며 "한국당을 제외하고 특위 연장이 안되면 (패스트트랙에 태워진 선거제·공수처법) 표결 결의를 다지는 상황에서, 최악의 경우를 피하기 위한 제안"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당의 거부로 회동이 이뤄지지 않았다"며 "정개특위가 선거법 개정안을 (표결에) 부쳐도 된다는 것인지, 다시 몸으로 막겠다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토로했다.

    나아가 "한국당은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상화 합의를 걷어차고, 법안심의에 불참하면서 '법안심의는 합의로 하라'고 하니 누구와 합의하라는 것이냐"며 "당리당략으로 민생을 침해하고,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며, 국회 정상화 재협상을 하자고 하니 누구를 위한 재협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