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벗은 마틴 '시속 145km'...류현진 미소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4일 22:30:24
    마스크 벗은 마틴 '시속 145km'...류현진 미소
    애리조나전 8회 2-8 뒤진 상황에서 등판
    1이닝 무실점..탈삼진 순간 류현진도 웃어
    기사본문
    등록 : 2019-06-27 10:34
    김태훈 기자(ktwsc28@dailian.co.kr)
    ▲ 러셀 마틴이 애리조나전에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 게티이미지

    류현진(32·LA 다저스)과 환상의 호흡을 자랑해온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36)이 또 마운드에 섰다.

    마틴은 27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체이스 필드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경기에서 2-8로 크게 뒤진 8회말 수비에서 팀의 다섯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 호투했다.

    7개의 패스트볼과 1개의 변화구를 뿌린 마틴은 삼자범퇴로 한 이닝을 틀어막았다. 최고 스피드 시속 145km를 찍은 마틴은 지난 25일 클레이튼 커쇼로부터 3점 홈런을 터뜨린 크리스티안 워커를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순간 더그아웃에서 지켜보던 류현진-마에다-리치 힐도 미소를 지어보였다.

    MLB.com에 따르면, 마틴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6점차 밖에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며 최선의 투구를 했다”면서 “충분한 휴식을 취해 더 힘 있는 투구를 할 수 있었다”는 농담도 했다.

    88일 만의 재등판이었다. 이번 시즌 마틴이 포수가 아닌 투수로 나선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 3월 31일 애리조나전에서도 18-5 크게 앞선 상황에서 등판해 무실점으로 막았다.

    종종 볼 수 있는 ‘풍경’이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승패가 갈렸을 때, 투수 자원을 아끼기 위해 야수가 마운드에 오르기도 한다. 하지만 마틴처럼 오를 때마다 깔끔투를 펼치는 경우도 드물다. 마틴을 올 시즌 2이닝 무실점으로 평균자책점도 ‘0’이다.

    마틴은 비단 투수뿐만 아니라 내야수로도 쏠쏠한 활약을 펼쳤다. 지난 시즌 소속팀이었던 토론토에서 3루수로 21경기(16선발)에 출전한 바 있다.

    한편, 루키 토니 곤솔린을 선발투수로 세운 다저스는 2-8로 패했다. 곤솔린은 4이닝 6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6실점(4자책)으로 호된 데뷔전을 치렀다. 피더슨은 이날도 2개의 실책을 범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