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로컬푸드 유통비중 3년 후 15%까지 높이겠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6일 16:15:18
    정부 “로컬푸드 유통비중 3년 후 15%까지 높이겠다”
    농식품부, 로컬푸드 확산 위한 3개년 추진계획 수립…공공기관·군 급식 비중부터 확대
    기사본문
    등록 : 2019-06-26 16:49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농식품부, 로컬푸드 확산 위한 3개년 추진계획 수립…공공기관·군 급식 비중부터 확대

    농림축산식품부가 ‘로컬푸드 확산을 위한 3개년(2020~2022년) 추진계획’을 마련해 26일 발표했다.

    이번 추진계획을 통해 로컬푸드에 대한 가치 확산으로 대국민 인지도를 70%(현재 49.4%)까지 높이고, 로컬푸드 유통비중을 지난해 기준 4.2%에서 3년 후 15%까지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세부적으로는 공공기관·군급식 로컬푸드 공급비중을 2022년까지 70%로 높이고,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에 참여하는 지자체를 100개까지 늘려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성공적인 완주군의 사례처럼 로컬푸드 생산유통주체가 안정화되고 다양한 소비채널을 갖춘 선도 지자체를 10개까지 육성해 약 7000개의 지역 내 신규 일자리 창출도 도모할 계획이다.

    ▲ 경기도 로컬푸드 직매장 매출액 1000억원 돌파 ⓒ연합뉴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시민사회·지자체와의 파트너십 형성을 통한 가치 확산 ▲중소농 중심의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 ▲로컬푸드에 대한 소비자 접점 확대 등을 중점 추진키로 했다.

    우선 민·관 거버넌스 중심의 로컬푸드 시스템 구축과 함께 매년 15곳의 지역 먹거리 사회적경제조직 발굴·육성하고 20곳에 코디네이터 양성 및 운영비용 등을 지원하며, 계획수립부터 실행·추진단계까지 지역에서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을 위해 필요한 부분을 종합 지원한다.

    농식품부와 지자체간 먹거리계획 협약을 통해 관련 농림사업(14개)을 패키지로 예산을 지원해 실행을 뒷받침하고, 가칭 푸드통합지원센터 운영을 위한 종합운영프로그램을 개발·보급, 지원 조례제정을 지속 독려해 나갈 예정이다.

    대국민 로컬푸드 인식을 높이기 위해 핵심 콘텐츠(로고송·포스터·CI 등)를 제작·전파하고, ‘로컬푸드 서포터즈’를 결성·지원한다. 또 올해 시민단체와 공동으로 각 지자체별 로컬푸드 추진실적 등을 지표화한 ‘(가칭)로컬푸드 지수’(한국판 로커보어지수)도 발표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농가 조직화를 통해 월급 받는 농업인 육성하고, 로컬푸드 가공산업 활성화, 모두가 믿을 수 있는 ‘얼굴 있는’ 먹거리 생산을 위한 안전성과 품질관리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농가수준에 맞춘 매뉴얼을 개발·보급하고 로컬푸드 연계모델도 발굴한다. ‘농산물 종합가공센터’ 운영 활성화와 전문가 코칭지원 등을 통한 법·제도·절차 등도 자문할 계획이다.

    지역에서 경쟁력 있는 가공식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역농산물 취급 사업자(50% 이상 취급)’ 제도 운영, 가공식품 판로확대를 위한 정부·공공기관의 MICE행사 시 다과 및 기념품 등에 우선 활용 등 협력체계 구축도 추진한다.

    로컬푸드 농산물에 대한 생산단계 안전성 검사를 지원하고 지역별로 자체 안전성 검사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해 지역단위 먹거리 안전관리체계도 만든다.

    지역 소비자단체가 주축이 된 소비자 모니터링단을 선발·운영해 식품 위생·안전 유관기관과 합동 점검토록 하고, 주기적인 체험·참여형 행사와 교육을 통해 생산자와 소비자 간 상호 신뢰관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소비체계 확대를 위해 공공기관 급식과 군 급식에 대한 로컬푸드 비중을 늘린다.

    전체 혁신도시(10개) 공공기관 급식 및 경기·강원권 접경지역(15개 시·군), 장성·논산 등의 군(軍)급식에 로컬푸드 공급을 2022년까지 70%로 확대하고, 이 같은 공공급식 시장에서의 로컬푸드 공급확대 효과를 올 연말까지 실증 분석해 타 급식 분야로까지 전파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공공부문에서의 로컬푸드 공급망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학교급식 및 사회복지시설 등 취약계층 지원사업 추진 시에도 로컬푸드 공급이 확대 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로컬푸드 사용 외식업소’ 인증, 매장 공간 일부를 임대해 지역농산물 사용 가공제품을 판매하는 대신 수익을 매장과 나누는 등의 지역 외식업과 연계한 로컬푸드 사용 확대 방안도 마련하여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넓힌다는 방침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현재 약 45여개 지자체에서 로컬푸드 소비체계 구축을 준비하고 있는 등 지역에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추세”라면서 “이번 3개년 추진계획은 시민사회·지자체와 함께 고민하고 논의한 결과물인 만큼 향후 로컬푸드 소비체계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기 위한 발판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보였다.[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