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다행’ 강백호, 3∼4주 뒤 복귀 전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20:38:48
    ‘천만다행’ 강백호, 3∼4주 뒤 복귀 전망
    근육 찢어졌지만 신경 손상 없어
    기사본문
    등록 : 2019-06-26 14:47
    김평호 기자(kimrard16@dailian.co.kr)
    ▲ 수비 도중 손바닥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은 강백호. ⓒ 연합뉴스

    수비 도중 손바닥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은 강백호가 다행히 신경 손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백호는 2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7-7 동점이던 9회 말 1사에서 신본기의 파울 타구를 잡으려다 펜스와 충돌하는 과정에서 오른손 손바닥이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

    강백호는 오른쪽 손바닥 피부뿐만 아니라 근육까지 같이 찢어져 수술이 불가피해졌다. 다행히 검진 결과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kt에 따르면 강백호는 서울 중앙대병원에서 전신마취 후 오른 손바닥 봉합수술을 받았고, 복귀까지는 3∼4주가 걸릴 전망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