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北어선 은폐'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0일 07:19:20
    한국당 "'北어선 은폐'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해야"
    文대통령 군형법 위반 혐의 고발도 추진
    기사본문
    등록 : 2019-06-26 14:56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文대통령 군형법 위반 혐의 고발도 추진

    ▲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지난 24일 오전 강원도 삼척시 해양경찰 삼척파출소에서 북한 어선 관련 현장방문을 갖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북한 목선의 '해상 노크 귀순'사건과 관련, 자유한국당은 26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추진키로 했다. 바른미래당도 지난 20일 이같은 의사를 밝힌 만큼 야권은 군의 축소·은폐 논란을 집중적으로 문제 삼을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북한 선박 입항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국방부 장관이 은폐를 넘어서 조작하려는 시도가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당시 선박을 발견한) 어민들이 북한 선박을 본 순간 '어망은 위장이다'라는 얘기를 했다고 한다. 선박에 타고 있던 사람들은 며칠간 바다에서 있었던 모습이 아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국방부, 국가정보원 모두 (사건을) 숨기고 있다"며 "국방부 장관이 홍보 관련 회의에 직접 참석한 점, 청와대에서 (북한 선원) 4명 중 2명이 돌아간 게 다행이라고 한 점 역시 정말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국정조사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이 사건을 알리기 싫어서 국방위를 열지 않고 진실이 온 세상에 밝혀지기를 두려워한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한)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과 논의해 국정조사 요구서를 같이 낼 것인지, 따로 낼 것인지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을 군형법 위반 혐의로 고발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나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적극적인 개입, 은폐 의혹이 하나씩 밝혀지고 있다"며 "조금 더 법률적으로 검토하고, 사실에 조금 더 접근한 후에 매우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