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 7월 분양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1:31:18
    대우건설,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 7월 분양
    광양 최초 최대규모, 성황도이도시개발지구 L3블록 1140가구 대단지
    기사본문
    등록 : 2019-06-26 09:42
    원나래 기자(wiing1@dailian.co.kr)
    ▲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 조감도.ⓒ대우건설

    전남 광양에 대형 브랜드인 ‘푸르지오’가 최초로 입성한다. 미래가치가 높은 성황도이도시개발지구 내 분양되는 단지로 지역 내 최대 규모다.

    대우건설은 7월 전남 광양 성황도이도시개발지구 L3블록에서 ‘광양 푸르지오 더 퍼스트’를 분양한다고 26일 밝혔다.

    전남 광양시 성황동 276번지 일원에 짓는 단지는 지하 2층, 지상 최고 25층, 12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14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가구 실수요자 선호도 높은 중소형으로 구성됐다. 전용면적별 가구수는 ▲59㎡ 171가구 ▲74㎡ 238가구 ▲84㎡ 731가구 등이다.

    단지는 성황도이도시개발지구에 공급되는 첫 번째 단지로 교육환경이 잘 갖춰졌다. 단지내에 국공립 어린이집과 유치원이 예정돼 있고, 도시개발지구 내에는 중학교(예정)가 조성될 예정이다. 단지 인근에는 성황초, 골약중, 광양 영재교육원, 학원가 등이 위치해 교육환경이 우수하다.

    단지 남쪽으로는 생활편의시설이 조성되는 중심상업시설 부지(예정)와 공공청사 부지(예정)가 위치해 이용이 편리할 전망이다. 또 단지 2㎞이내에 광양시청을 비롯해 중앙버스터미널,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중마시장, 광양사랑병원, 시립도서관 등이 위치해 생활편의시설이 잘 갖춰졌다.

    교통망도 잘 갖춰졌다. 단지 앞으로 전남 신안군과 부산 중구를 연결하는 2번국도가 위치해 남도 주요 도시간의 이동이 편리하다. 2번국도 이용시 남해고속도로 및 호남고속도로 진출입이 편리하다. 대근대교, 이순신대교도 가까워 광양일반산업단지 및 포스코 광양제철소, 여수국가산업단지 등으로 출퇴근이 편리하다.

    단지는 배산임수를 갖추는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자랑한다. 단지 바로 옆에 구봉산과 성황천이 위치해 있고, 단지 주변에는 16만평 규모의 성황 근린공원(2021년 예정)과 어린이테마파크(계획예정)가 들어설 예정이다. 성황근린 공원에는 50m길이·10레인의 국제규격을 갖춘 실내수영장과 다목적 체육관, 풋살장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단지를 남향 및 판상형 위주로 배치해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다. 특히 전가구 중소형(전용84㎡이하) 구성에 4bay 신평면(일부타입)을 적용해 공간활용 및 실용성이 우수하다. 전용84㎡D타입은 채광이 우수한 거실 양면 개방형으로 설계되며, 알파룸 2개소가 마련돼 공간활용이 우수하다.

    입주민을 고려한 푸르지오만의 특화 설계도 눈에 띈다. 최첨단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인 ’5ZCS (Five Zones Clean Air System)‘를 적용했다. 단지 입구에서 지하주차장, 동 출입구, 엘리베이터, 세대내부로 Zone을 구분해 고객의 동선을 따라 오염물질 전체를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가구 내부에서는 클린존을 도입해 현관에 설치된 ’Air Shower(유상옵션)‘를 통해 오염물질의 집안내 유입을 차단할 예정이다.

    풍성한 조경계획을 통해 지상에는 차가 없는 공원형 아파트로 조성된다. 어린이들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도록 단지 중앙에는 수변을 갖춘 선샤인파크(중심마당)가 마련되며, 유아놀이터 1개소, 어린이놀이터 2개소, 가든갤러리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커뮤니티시설로는 골프연습장, 휘트니스, GX룸, 독서실, 북카페, 푸른도서관, 맘스카페, 키즈카페, 경로당, 작은도서관 등 다양한 주민시설이 마련될 예정이다.

    가구당 1.3대의 주차 면수를 계획했으며, 지하 주차장의 주차구획을 기존(2.3m) 주차 폭에서 확장형(2.5m)으로 설계해 입주민의 주차 편의를 최대한 도모했다.

    견본주택은 전라남도 광양시 중마중앙로 88번지(중동 1732-3)에 마련된다. 입주는 2022년 하반기 예정이다.[데일리안 = 원나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