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 연기, 영광이었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13:09:31
    '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 연기, 영광이었다"
    기사본문
    등록 : 2019-06-25 11:5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송강호가 영화 '나랏말싸미'로 돌아왔다.ⓒ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배우 송강호가 영화 '나랏말싸미'로 돌아왔다.

    25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나랏말싸미' 제작보고회에서 송강호는 "배우로서 세종대왕을 연기한다는 게 부담도 됐지만, 이번에 안 하면 언제 해보겠나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벅차고 영광스러운 작업이었다. 세종대왕이 이뤄낸 업적만 조명됐는데 그가 겪은 인간적인 고뇌, 외로움, 고통을 심도 있게 표현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사도' 이후 4년 만에 왕으로 돌아온 그는 "사극은 웅장한 분위기 외에 편안한 느낌을 준다"며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묵직하게 담긴 점도 마음에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종대왕은 어마어마한 성군이고, 역사상 가장 위대한 왕으로 우리들 마음속에 있다. 그분의 고뇌, 외로움, 불굴의 신념 등을 비롯해 문화적으로 강대국이 되고 싶어 했던 군주의 마음이 스크린 곳곳에 담겨 물기가 흥건한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배우 송강호 박해일 주연의 '나랏말싸미'는 백성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훈민정음을 창제한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했지만, 역사에 기록되지 못한 사람들 이야기를 그린다. 7월 24일 개봉.[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