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장애 발생 시 이용자에 손해배상 기준 고지해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7일 15:11:24
    통신장애 발생 시 이용자에 손해배상 기준 고지해야
    배상 청구권자·기준·절차·방법 알려야
    위반 시 1000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기사본문
    등록 : 2019-06-25 10:56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 통신장애로 인한 역무제공 중단관련 이용자 고지사항.ⓒ방송통신위원회

    배상 청구권자·기준·절차·방법 알려야
    위반 시 1000만원 이하 과태료 부과


    통신서비스 제공이 중단돼 이용자가 손해를 봤을 경우 전기통신사업자의 배상책임이 명확화 된다.

    기간통신사업자는 통신장애 시 역무 제공 중단 사실과 손해배상 기준을 반드시 고지해야 하며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를 부과받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5일부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시행된다고 밝혔다.

    기간통신사업자는 통신국사 등 중요 통신설비 장애 탓에 역무 제공이 중단된 경우 지체 없이 역무 제공 중단 사실과 원인, 대응조치 현황, 상담접수 연락처 등을 이용자에게 알려야 한다.

    전기통신사업자는 역무 제공 중단 사실을 고지한 경우 역무 제공 재개일 또는 장애 해소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손해배상 청구권자와 손해배상 기준, 배상 절차와 방법도 알려야 한다.

    전기통신사업자는 역무 제공 중단 사실 등을 알릴 때 ▲전자우편(e-mail) ▲문자메시지 ▲홈페이지 또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등의 접속화면 게시 중 1개 이상의 방법으로 알려야 한다.

    통신장애로 인해 설비사용이 어려울 경우 언론사에 중단사실을 지체 없이 알린 후, 이용자 고지가 가능해지는 즉시 고지해야 한다.

    중요통신설비 이외 기타 설비 장애·오류 또는 트래픽 초과 등으로 역무 제공이 2시간 이상 중단된 경우에도 고지해야 한다.

    부가통신사업자는 기간통신사업자의 회선설비 장애가 아닌 자체적인 설비의 장애·오류로 인해 역무 제공이 4시간 이상 중단되면 이용자에게 관련 사실을 알려야 한다.

    다만 중소사업자의 규제 부담을 완화하고 무료 제공되는 인터넷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해 연간 전기통신 역무 매출액이 100억원 미만이거나 일평균 이용자 100만명 미만인 사업자는 예외로 했다.

    전기통신사업자가 역무 제공 중단 사실과 손해배상 기준을 알리지 않은 경우에는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받을 수 있다.

    이효성 방통위원장은 “통신장애 관련 이용자 고지의무의 신설을 통해 통신사 운영이 보다 투명해 지는 한편 통신장애로 인한 국민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해 이용자 권익을 강화하는 정책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