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거짓 해명 논란 '정마담 유흥업소서 부적절 술자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0일 23:22:56
    싸이, 거짓 해명 논란 '정마담 유흥업소서 부적절 술자리'
    기사본문
    등록 : 2019-06-25 10:15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가수 싸이가 거짓 해명 논란에 휩싸였다. ⓒ 피네이션

    '월드스타' 싸이가 거짓 해명 논란으로 궁지에 몰렸다.

    싸이는 2016년 동남아시아 재력가 조로우를 상대로 한 YG엔터테인먼트의 성접대 의혹에 연루된 것으로 충격을 주고 있다. 싸이는 자신이 성접대 논란과 무관함을 강조하고 있지만,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MBC '스트레이트'는 24일 "싸이가 조 로우 입국 첫날부터 정 마담이 운영하는 유흥 업소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특히 "싸이가 식사 자리 전날 이미 부적절한 술자리에 참석했다"면서 "당시 자리에는 정 마담이 운영하는 유흥업소 여성 등 화류계 여성 25명이 있었다. 식사를 마친 일행은 당시 정 마담의 고급 유흥업소로 자리를 옮겼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때 싸이의 해명과 다르다. MBC는 싸이가 2016년 동남아시아 재력가 조로우와 태국 재력가 B씨가 참석한 식사자리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와 함께 참석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자리에는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이 있었고, 결국 성매매로 이어졌다는 게 핵심 의혹이었다.

    이에 대해 싸이는 "조로우와 친구 사이로 한국에 왔기 때문에 식사 자리를 함께 했다. 식사자리에 있다가 나는 자리를 빠져나왔다. 성접대 의혹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당시 목격자는 "싸이는 황하나 바로 옆에 앉아 있었고, 조로우는 테이블 정중앙에 있었기에 거의 대화를 하지 않았다. 친구 사이로 보이지도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싸이는 지난 16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다.[데일리안 = 이한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