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혁신위원회 구성 '연기'...실제 운영은 언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16:14:59
    바른미래, 혁신위원회 구성 '연기'...실제 운영은 언제?
    혁신위원장 의결 및 당규 제정 오는 26일 미뤄
    당규 문구 조정 놓고 이견…의결 가능범위 관건
    위원 구성 안 돼…전권이양 다음달 넘어갈 수도
    기사본문
    등록 : 2019-06-24 15:13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혁신위원장 의결 및 당규 제정 오는 26일 미뤄
    당규 문구 조정 놓고 이견…의결 가능범위 관건
    위원 구성 안 돼…전권이양 다음달 넘어갈 수도


    ▲ 주대환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 내정자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미래당의 혁신위원회 구성이 당초 예정일보다 늦어지고 있다. 당은 혁신위원회 출범을 위한 ‘당규 문구’를 최종 조율 중이고, 이르면 이번주 내 구성을 완료할 방침이다. 하지만 당내 일각에서는 혁신위원 구성조차 완료하지 못한 상황에서 실제 전권을 이양받기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손학규 대표는 24일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 협의과정에 미세한 부분에 대한 의견 차이가 있고, 확인하는 과정”이라며 “오늘 합의가 될 것으로 생각했는데 아주 미세한 게 (남았다)”고 말했다.

    당 고위관계자는 이날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내부적으로 당헌당규 안을 만들어야 하니 양측의 의견이 일부 다를 수 있다”며 “예컨대 ‘협의한다’ ‘의결한다’ 등 사소한 문구의 조정이 남아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현재 당 내에선 혁신위원장의 전권 및 의결 가능 범위 등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른미래당 당헌상 당대표 재신임 여부 등의 구체적인 규정이 없어 현재의 내홍이 시작된 만큼 혁신위원회가 전권을 어느 범위까지 행사‧의결할 수 있을지 합의하느냐가 관건이다.

    당규 제정이 완료되더라도 혁신위원회가 실제 운영에 들어가기까지는 최소한 출범 이후에도 수일이 더 걸릴 예정이다. 당권파와 퇴진파 간 이날 현재까지 위원회를 이끌어갈 혁신위원 구성을 완료하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당권파 측은 2040세대의 청년 시대를 중심으로 위원 구성을 완료할 것으로 잠정 합의한 상태다. 퇴진파에서는 대변인 출신인 권성주 바른미래당 당협위원장(부산 수영구)과 김철근 지역위원장(구로구갑)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양측은 각자 진영에서 추천한 인사에 대해 상호 존중한다는 방침이지만 위원 구성을 놓고 여전히 의문부호를 붙이고 있다. 퇴진파는 당권파의 젊은 세대 중심의 인사구성에 대해 쇄신을 이끌 충분한 역량이 있느냐를 지적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관계자는 “손 대표는 오는 26일 최고위에서 혁신위원회의 공식 의결을 예고했지만 사실상 위원회 구성을 완료하려면 다음달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데일리안 = 이동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