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황이냐, 친박이냐'…신임 한국당 사무총장은?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9:39:41
    '친황이냐, 친박이냐'…신임 한국당 사무총장은?
    '黃동문' 이명수·'친박' 이진복 유력
    일주일 째 공석…금주 내 결론 날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06-24 15:08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黃동문' 이명수·'친박' 이진복 유력
    일주일 째 공석…금주 내 결론 날 듯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김찬형 홍보본부장에게 임명장을 주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석인 사무총장 자리에 '친박계' 인사를 앉힐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 핵심 요직인 사무총장직에 한선교 전 사무총장에 이어 친박계 내정설이 나오면서 계파 갈등이 재현될 수 있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24일 정치권에선 강석호·김재원·이명수·이진복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강 의원을 제외하면 모두 범친박계로 분류된다.

    황 대표와 성균관대 동문인 이명수 의원과 '원조 친박'으로 통하는 이진복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7일 사퇴한 한 전 사무총장은 황 대표와 대학 동문이자 '원조 친박'으로 꼽힌다.

    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명수 의원은 계파색이 옅지만, 황 대표 핵심 측근으로 분류된다. 충남 아산을 지역구로 두고 있어 중원 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도 할 수 있다.

    이진복 의원은 탄핵 정국에서 바른정당에 합류한 후 복당했지만, 지난 2007년 대선 경선 당시 박근혜 캠프에서 활동한 만큼 친박계로 통한다. 현재는 당 상임특보단장을 맡고 있다.

    내년 총선 공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무총장직에 친박계를 배치하면 계파 갈등이 다시 고개를 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에도 친박계 내정설이 끊이지 않는 데는 홍문종 의원의 탈당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의원은 탈당과정에서 동조 의원이 최대 40~50명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국당이 총선 채비를 서두르고 있는 만큼 후임 사무총장 인선은 금주 안에 결정될 것이란 전망이 많다. 황 대표는 한 전 사무총장이 사퇴한 지난 17일 "가급적 빨리 후임을 임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황 대표는 이날도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후임 사무총장 인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 한 중진 의원은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이번 주 목요일(27일) 최고위원회의 전까지는 후임 사무총장이 내정될 것"이라면서 "황 대표가 당 인사를 결정하기 전 여러 가지를 따지면서 신중하게 고려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