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병작 '아스달 연대기' 시청률 아쉽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2일 18:28:50
    복병작 '아스달 연대기' 시청률 아쉽네
    기사본문
    등록 : 2019-06-24 09:35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올해 최고의 화제작으로 주목을 받은 '아스달 연대기'가 아쉬운 성적표를 받고 있다. ⓒ tvN

    올해 최고의 화제작으로 주목을 받은 '아스달 연대기'가 아쉬운 성적표를 받고 있다.

    그나마 7%대를 지키던 시청률도 6%대로 떨어졌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3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 8회는 6.5%를 기록했다.

    앞서 5.8% 보다는 0.7% 포인트 상승했지만 토요일보다 일요일 시청률이 높았던 흐름상으로 볼 때 다소 작은 상승세로 볼 수 있다.

    그동안 일요일 시청률은 7%대를 유지해왔다.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