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후 지역 정비사업으로 환골탈태…일대 신규 분양 후광효과 보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8일 14:06:44
    낙후 지역 정비사업으로 환골탈태…일대 신규 분양 후광효과 보나
    정비사업 단지, 지역 내 가격 상승 주도…학습효과로 수요자 관심 높아
    올해 정비사업 아파트 2000년 이후 역대 최대 물량…약 19만 가구 예정
    기사본문
    등록 : 2019-06-22 06:00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정비사업 단지, 지역 내 가격 상승 주도…학습효과로 수요자 관심 높아
    올해 정비사업 아파트 2000년 이후 역대 최대 물량…약 19만 가구 예정


    ▲ ⓒ데일리안

    지난해부터 전국적으로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주거환경이 급격히 개선되는 지역들이 눈에 띈다.

    정비사업을 통해 대규모 아파트 타운이 들어서면 일대에 다양한 인프라나 학군 등이 형성돼 주거 선호도가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러한 주거환경 개선은 집값 상승으로 이어진다. 일례로 서울시 강동구가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동구에는 2014년부터 본격적인 정비사업이 시작돼 일대에 약 3만3888가구의 브랜드 아파트 타운이 새로 형성됐다.

    KB부동산 시세를 보면 상일동에서 재건축단지로 공급된 ‘고덕숲 아이파크(2018년 3월 입주)’ 전용면적 84㎡는 지난 1년간 9억1000만원에서 10억1500만원으로 약 1억원 이상 올랐다.

    지방에서는 부산시 연제구를 예로 들 수 있다. 기존 낙후된 지역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연제구 연산동 일대에 지난 2014년부터 정비사업이 활발히 이뤄지면서 약 5641가구의 아파트 타운이 형성되기 시작했다.

    집값 상승도 이때부터 대폭 증가했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정비사업이 시작되던 해인 2014년 연제구 집값은 3.3㎡당 799만원에서 2015년 904만원으로 1년만에 약 13.14%가 올랐으며, 지난해에는 1094만원으로 4년만에 약 36.92%가 올랐다.

    이처럼 노후지역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곳들이 대규모 정비사업을 통해 지역 내 가격 상승을 주도하면서 이에 대한 학습효과로 정비사업 예정 지역들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청약시장에서도 정비사업 단지는 높은 인기를 끈다. 서울시 동대문구 청량리역 일대의 경우 기존 집창촌 등 낙후지역으로 손꼽히는 지역에서 최근 초고층 신규단지들이 밀집된 동북권 핵심 주거지로 탈바꿈하고 있다.

    이 지역에서 올해 3월 분양한 ‘청량리역 해링턴플레이스’는 117가구 모집에 3636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31.08대 1의 경쟁률을, 이어서 4월 분양한 ‘청량리역 한양수자인192’는 1046가구 모집에 4857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4.64대 1의 경쟁률을 각각 기록했다.

    부산의 경우 올해 대규모 정비사업이 예정돼 있는 부산진구에서 6월 청약을 받은 ‘e편한세상 시민공원’이 1순위 평균 11.13대 1로 올해 부산시 내 최고경쟁률을 기록하면서 다시 한번 정비사업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 정비사업 활발한 지역 내 신규 아파트. ⓒ닥터아파트 및 업계 종합

    이러한 가운데 올해 전국에서 공급되는 정비사업 아파트는 사상 최대 물량이 될 전망이다.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올해 전국에서 분양했거나 분양예정인 재개발·재건축 아파트는 19만3724가구로 집계를 시작한 2000년 이후 역대 최대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시 6만3168가구 ▲경기도 4만6921가구 ▲부산광역시 2만5679가구 ▲인천광역시 1만3169가구 ▲대구광역시 1만1549가구 ▲광주광역시 1만842가구 ▲경상남도 4767가구 ▲전라북도 4541가구 ▲대전광역시 4460가구 ▲울산광역시 3254가구 ▲강원도 2161가구 ▲충청북도 1368가구 ▲충청남도 1186가구 ▲경상북도 659가구 순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최근 낙후된 지역으로 저평가 받았던 지역들이 정비사업을 통해 핵심 주거지로 탈바꿈 하는 사례를 많이 볼 수 있다”며 “따라서 대규모 정비사업에 예정돼 있거나 현재 진행 중인 지역 내 신규 단지를 노려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올해 정비사업이 활발한 지역 내 주요 단지들이 분양을 앞둬 주목 할만 하다. 서울시 은평구 응암동 일대는 정비사업을 통해 약 1만4000여 가구의 새 아파트가 들어서며 신흥주거타운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삼호는 7월 서울시 은평구 응암동 일대에서 응암 제4구역 재건축사업을 통해 ‘e편한세상 백련산’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15층, 8개동, 전용면적 59~84㎡ 총 358가구 규모로 이 중 120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단지 뒤쪽으로 백련산근린공원이 가깝고 앞쪽으로는 불광천 등이 가까워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인근에 지하철 6호선 응암역·새절역, 3호선 녹번역 등이 있어 서울 전 지역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롯데건설은 이달 서울시 동대문구 전농동 일대에서 청량리4구역 재개발 사업인 ‘청량리역 롯데캐슬 스카이(Sky)-L65’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7층~지상 최고 65층, 4개동, 전용면적 84~177㎡ 총 1425가구 규모로 이 중 1263가구가 일반에 분양한다. 인근에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등이 있으며 청량리시장, 경동시장, 동대문구청, 성심병원, 성바오로병원 등이 가깝다.

    제일건설㈜은 이달 광주시 북구 중흥동 일대에서 중흥3구역 재개발 사업인 ‘제일풍경채 센트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상 25층, 17개동, 전용면적 39~109㎡ 총 1556가구 규모로 이 중 857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대인시장이 가깝고 법원, 동구청 등도 인접해 편리하고 풍부한 인프라를 갖췄다.

    대림산업과 한화건설은 이달 대전광역시 서구 도마동 일대에서 도마·변동8구역 재개발 사업인 ‘도마·변동8구역 e편한세상 꿈에그린(가칭)’을 분양한다. 지상 최고 34층, 20개동, 전용면적 59~84㎡ 총 1881가구 규모로 1441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