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사고로 매일 1.2명 사망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07:11:46
    음주운전 사고로 매일 1.2명 사망
    혈중알코올농도 0.05~0.09% 치사율이 0.10~0.19% 보다 2배 더 높아
    기사본문
    등록 : 2019-06-20 18:45
    이정윤 기자(think_uni@dailian.co.kr)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작년 기준 최근 3년간 음주운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하루 평균 53.6건이 발생하고 일평균 1.2명이 사망한다고 20일 밝혔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자는 연평균 15.2%으로 크게 감소하고 있지만,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연평균 1.0% 감소해 여전히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일명 윤창호법이 통과된 이후 경찰청의 집중단속과 홍보로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올해 1분기에 전년대비 35.3% 감소했다.

    하지만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상자가 5495명 발생하는 등 음주운전의 심각성이 여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도 단위 지자체의 경우 자동차 1만대당 음주운전 사망자수는 0.16명이었으며, 특별·광역시는 이에 절반 수준인 0.08명으로 분석됐다.

    또한 혈중알코올농도별로는 현재 면허정지 수준(0.05%~0.09%) 음주운전 교통사고 치사율은 100건당 3.0명으로, 혈중알코올농도0.10~0.19% 일 때 1.5명 보다 2배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혈중알코올농도가 0.05~0.09%(3~5잔의 음주)에서는 취기가 오르고 반응시간이 지연되며 운동신경이 저하되지만, 운전자는 평상시와 동일하게 운전이 가능하다고 잘못 판단하여 치사율이 더 높은 것으로 보인다.

    공단은 음주운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25일부터 시행되는 도로교통법 개정 사항을 담은 홍보물을 자동차검사 안내문에 동봉해 홍보하고, 자동차검사소 내방객을 대상으로 검사 대기시간 중 음주운전 예방에 관한 사항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권병윤 이사장은 “음주운전은 운전자 스스로의 의지를 통해 예방할 수 있는 만큼 술 한 잔이라도 마시고는 절대 운전대를 잡지 않는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며 “공단은 올해 음주운전으로 인한 가슴 아픈 희생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관계 기관과의 협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정윤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