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손짓'에 바른미래당 '버럭'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1일 17:04:22
    나경원 '손짓'에 바른미래당 '버럭'
    "애국당보다 바른미래당이 우선"
    바른미래당은 "뜬금 없다" 발끈
    기사본문
    등록 : 2019-06-21 03: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애국당보다 바른미래당이 우선"
    바른미래당은 "뜬금 없다" 발끈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대한애국당보다 바른미래당과 먼저 통합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보수통합 손짓을 보낸 데 대해 바른미래당이 "뜬금없는 소리"라며 발끈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대한애국당보다) 바른미래당과 먼저 통합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큰 틀에서 우파 가치에 동의한다면 같이 할 부분이 많기 때문에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정당 형태라든지 인적 숫자도 바른미래당이 많다"며 "애국당과는 자연스럽게 같이 하게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개혁 보수'를 표방하는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의 통합에 대해서도 "지향하는 바가 같다면 다소 차이가 있다고 해서 극복하지 못할 건 없다"며 "내년 총선이 대한민국이 더 이상 퇴보하는 것을 막아내는 의미가 있기 때문에 작은 차이는 극복할 수 있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공개적으로 불쾌한 기색을 드러냈다. 손학규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촛불혁명 당시 이미 사망선고를 받은 한국당이 감히 어떻게 바른미래당과 통합을 이야기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한국당은 이미 정치사적으로 정통성을 잃은 정당"이라며 "구시대 양당 정치의 폐해인 한국당이 어떻게 바른미래당과 통합을 이야기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기자들과 만나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대해 "뜬금 없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과의 통합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나 원내대표가 "보수 통합의 주체는 한국당"이라고 못 박은 것도 바른미래당의 심기를 건드린 것으로 풀이된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한국당은 청산의 대상일 뿐, 통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더 이상 바른미래당과의 통합을 꿈꾸지 말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나 원내대표가 대한애국당보다 우선순위인 이유로 '인적 숫자'를 언급한 것에도 격노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보수통합의 대상으로 우리 당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도 가당치 않은데 '인적 숫자가 많기 때문에 먼저 통합하겠다'는 답변에 실소가 나왔다"며 "정당의 통합은 숫자가 아닌 이념과 가치가 맞아야 가능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이날 토론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바른미래당 의원들과 꾸준히 접촉해왔다"며 "바른정당 출신뿐만 아니라 국민의당 출신 의원들과도 가까운 사람이 많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과의 소통을 강화하겠다"며 재차 통합 의지를 드러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