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글로벌봉사단, 체코 봉사활동 전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8일 14:06:44
    한수원 글로벌봉사단, 체코 봉사활동 전개
    기사본문
    등록 : 2019-06-20 14:27
    조재학 기자(2jh@dailian.co.kr)
    ▲ 글로벌봉사단원들이 19일(현지시간) 모라브스키 크룸로프 시청 인근 고성(古城)에서 열린 문화교류 행사에서 체코 학생들과 함께 팽이놀이와 부채만들기 등 한국문화체험 활동을 하고 있다.ⓒ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대표 정재훈) 글로벌봉사단이 17일부터 30일까지 체코에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20일 한수원에 따르면 3년차를 맞이하는 이번 해외봉사에는 한수원 직원 10명, 협력회사 직원 5명, 해오름동맹대학 대학생 24명 등 총 45명이 참여했다. 해오름동맹은 동해권(경주, 포항, 울산) 지역 원자력 관련 산‧학‧관 협력기구다.

    봉사단은 체코 트레비치, 오크르지슈키, 이반지체 소재 학교 및 복지기관 등에서 시설 정비, 교육용 과학키트 조립 등 봉사활동을 시행한다.

    19일과 20일에는 모라브스키 크룸로프시에서 태권도, 케이팝(K-Pop) 댄스, 한국무용 공연을 펼치고, 현지 학생들은 체코 전통공연을 진행하는 등 양국간 문화교류 행사도 열었다.

    문화교류 행사에 참석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국과 체코의 아름다운 문화를 공유하는 소중한 기회가 마련돼 기쁘다”며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한-체코 간 상호협력 및 우호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체코 정부는 이번 봉사활동 지역과 가까운 두코바니에 신규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계획하고 있으며, 한수원은 체코 원전 수출을 모색하고 있다.[데일리안 = 조재학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