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섬유패션업계 수출활력촉진단’ 행사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0일 22:02:35
    무협, ‘섬유패션업계 수출활력촉진단’ 행사 개최
    산업부·섬산련 등 민관 공동…1대1 상담회, 애로 간담회 열
    기사본문
    등록 : 2019-06-20 11:00
    조인영 기자(ciy8100@dailian.co.kr)
    산업부·섬산련 등 민관 공동…1대1 상담회, 애로 간담회 열려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20일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등과 공동으로 ‘2019 수출활력촉진단 섬유패션 분야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섬유패션 수출기업과 수출 유관기관 간 1대1 맞춤 상담회와 업계애로 해소 간담회가 열렸다. 간담회에는 섬유패션 수출기업 대표, 산업부 강명수 무역위원회 상임위원, 섬유산업연합회 정동창 상근부회장, 유관기관 담당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강명수 산업부 상임위원은 “정부는 지난 3월의 수출활력 제고대책에 이어 6월에는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는 등 수출위기 극복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동창 섬유산업연합회 상근부회장은 “중소 섬유패션 기업들이 수출 권역별로 차별화된 마케팅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유관기관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컨설팅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수출 유관기관들은 “우리 기업이 개발한 아이디어 상품이나 신소재 상품의 해외 진출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입을 모았다.

    수출활력촉진단을 통해 발굴된 애로는 지난 2월 삼성동 트레이드타워 1층에 문을 연 수출활력상황실에서 무역협회, 코트라, 수은, 무보, 중진공 등 5개 기관이 공동으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그 결과를 제공하고 있다.

    권도겸 무역협회 정책협력실장은 “섬유패션 산업은 1980년대 경제성장기 우리나라의 대표 수출품목이었으나 최근 중국 등 후발주자들과의 경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섬유패션 산업이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으로 탈바꿈해 다시 한국 무역을 이끌 효자품목이 될 수 있도록 민관이 합심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조인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