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경제토론회 조건부 수용…"낙인 거둔다면 검토"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22:04:58
    이인영, 경제토론회 조건부 수용…"낙인 거둔다면 검토"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서 밝혀…文의장 '경제원탁회의' 제안도 "긍정적"
    기사본문
    등록 : 2019-06-19 13:03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서 밝혀…文의장 '경제원탁회의' 제안도 "긍정적"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정상화 협상의 최대 쟁점인 '경제청문회'를 조건부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9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경제토론회를 수용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 "경제 실정, 국가 부채에 대한 책임, 낙인을 거둔다면 얼마든지 객관적으로 검토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전날 제안한 '경제 원탁회의'를 수용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여야 간 타협의 절충점을 만들기 위한 것으로 자유한국당이 이야기한 경제 실정이나 국가 부채 책임의 프레임과는 무관한 제안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 점을 구별해서 보고 있고 전날 제안을 받아서 심사숙고를 하지 못해 최종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며 "(국회에) 돌아가면 문 의장의 제안에 대해 검토하고 답을 드리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초 민주당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 전 경제청문회를 하자"는 한국당의 제안에 "자존심을 내놓으라는 요구"라며 강한 반대 뜻을 표해왔다.

    하지만 6월 임시국회 소집에 함께 했던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에 이어 문희상 국회의장이 '경제 관련 토론회'의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민주당의 기류도 변하기 시작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처음 제안했던 '경제청문회'를 거부한 이유에 대해선 "협상 원칙과 관련된 문제"라고 했다.

    그는 "한국당이 소득주도성장을 집요하게 공세했는데, 그것 때문에 국회가 파행된 건 아니다"라며 "원인과 결과의 도출을 섞는 것은 앞으로 협상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은 관행이 허용될 수 있고, 이는 일종의 협상 반칙과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나온 대규모 고소·고발을 취하할지 여부에 대해선 "현재로서는 그런 검토까지 가지 못했다"며 "고소·고발을 취하하려면 국회 선진화법을 폐기해야 한다"고 말해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