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윤석열 '악연'에 칼 가는 한국당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06:55:28
    황교안·윤석열 '악연'에 칼 가는 한국당
    국정농단 수사 지휘한 尹, 한국당엔 눈엣가시
    '윤석열 청문회' 고리로 국회 복귀할 듯
    기사본문
    등록 : 2019-06-19 01: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국정농단 수사 지휘한 尹, 한국당엔 눈엣가시
    '윤석열 청문회' 고리로 국회 복귀할 듯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자유한국당이 6월 임시국회 등원을 거부하면서도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송곳 검증'을 예고하며 칼을 갈고 있다. 한국당이 국회에 복귀하지 않으면 윤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없이 총장직에 '무혈입성'하게 된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 후보자를 지명한 데 대해 "본격적으로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이라며 "검찰을 정치권의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을 반드시 청문회를 통해 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철회'와 '경제 실정 청문회 개최'를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제시하며 등원을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나 원내대표의 이날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선 한국당이 윤 후보자 청문회를 고리로 국회 복귀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자 지명은 이 정부의 적폐 수사와 정치 보복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며 "청문회에서 그 부분을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했다.

    인사청문회 때마다 날을 세워온 한국당은 윤 후보자에게 총공세를 펼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자가 국정농단 수사를 진두지휘한 인물인 만큼 한국당엔 '눈엣가시' 같은 존재다.

    황교안 대표와 윤 후보자의 '악연'도 청문회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3년 '국가정보원 대선 여론 조작 의혹 사건' 수사팀장이었던 윤 후보자는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를 겨냥해 법무부와 검찰 윗선의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했다.

    황 대표는 다만 윤 후보자와의 악연설을 부인했다. 황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저는 누구와도 악연이 없다"며 "그냥 법대로 원칙대로 집행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모든 공직 후보자들에 대해서 엄정한 검증이 필요하다"며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한국당은 윤 후보자 청문회가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 수사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을 지적할 기회가 될 수 있는 만큼 국회 복귀를 고심하고 있는 모양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 상황과 청문회 개최는 별도냐'는 질문에 "철저히 검증하겠다"고만 답했다.

    정부가 이날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발령안을 심의·의결함에 따라 국회로 인사청문요청안이 넘어온다. 검찰총장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인사청문요청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이내에 마쳐야 한다. 부득이한 사유로 그 안에 끝내지 못하면 추가로 10일을 더 쓸 수 있다. 검찰총장은 인사 청문 대상이지만 국회 동의가 필수가 아닌 만큼 한국당 협조 없이도 임명할 수 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