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이 꼬집은 '충청 소외론'…진화 나선 민주당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3일 22:56:59
    황교안이 꼬집은 '충청 소외론'…진화 나선 민주당
    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자치단체장 지역 현안 건의
    이해찬 "충청은 대한민국 중심…민주당은 충청 출신"
    기사본문
    등록 : 2019-06-18 15:00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자치단체장 지역 현안 건의
    이해찬 "충청은 대한민국 중심…민주당은 충청 출신"


    ▲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한 충청권 의원들이 혁신도시 지정과 일자리 창출을 기원하는 꽃을 달고 박수를 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을 앞두고 불거진 '충청 소외론'을 차단하기 위해 나섰다. 민주당은 18일 국회에서 충청권 광역단체와 함께 당정협의회를 열고 충청지역 현안을 논의했다. 민주당이 충청 정치권과 만난 것은 지난 3월 예산정책협의회 이후 처음이다.

    민주당이 충청권 당정협의를 연 것은 최근 지역 여론이 심상치 않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다. 지역에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충청이 소외되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작지 않다. 충청 지역 한 관계자는 "최근 충청 지역 여론조사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의 정당 지지율 격차는 10%p정도다. 한때 40%p 격차를 보이던 때가 있었는데, 상당히 좁혀진 것"이라며 "충청 소외론과 어려운 경제 현실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실제 문재인 정부 18개 정부부처 장관들 가운데 충청 출신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유일하다. 지난달 8일 청와대가 발표한 개각 명단에도 충청 출신은 한 명도 없었다. 현재 호남 출신 장관이 6명, 영남 출신 장관이 5명, 강원 출신은 2명, 수도권 출신은 4명 등인 상황이다.

    정치권에선 '충청 소외' 배경을 놓고 여러 해석이 나온다. 우선 인물 부재가 하나의 원인으로 지목된다. 한때 김종필 전 총리, 이완구 전 총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등 '충청대망론'이 뜨기도 했지만, 현재는 눈에 띄는 대권 주자가 없다. 또 호남은 민주당의 정치적 기반이고 영남은 전략적 요충지인 반면, 충청은 상대적으로 정치적 상징성이 크지 않다는 점도 작용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중원이 흔들리면서 내년 총선에서 민주당과 한국당의 민심 잡기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잇따라 충청을 방문하며 '충청 소외론'을 거론했다. 황 대표는 충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충청 소외론이 나오는데, 중앙과 다른 지역의 바람도 있어 자주 들러보겠다"며 "충청권이 국가균형발전에 있어 차별 당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에 맞서 민주당 소속 충청권 자치단제장은 이날 당정협의에서 혁신도시 추가지정, 공공기관 이전, 지역 맞춤형 일자리 등 지역 현안 해결을 요청했다. 민주당도 당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 18일 오전 국회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한 충청권 의원들이 제2차 더불어민주당 충청권 당정협의회를 진행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시종 충북지사는 "2030년 아시안게임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데, 560만 충청인의 자존심을 회복하는 것"이라면서 "충청권 대규모 체육시설 굉장히 부족하다. 금년 중으로 후보 도시로 지정을 해주시고, 내년에 총선 지방 공약으로 발표를 해달라"고 요구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충남에 화력발전소 60기가 가동 중으로, 많은 미세먼지와 대기오염 피해가 있어 충남도민들이 심각한 박탈감을 느낀다"며 "30년 넘은 화력발전소도 2기가 운영 중인데, 조속한 폐쇄 결정을 위해 당에서 큰 역할 해달라"고 건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당 대표를 비롯해 지도부가 혁신도시 추가 지정과 지역 인재 채용 역차별 해소에 관한 확고한 의지를 표명해달라"며 "이 문제들은 충청권 발전과 지역 균형 발전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고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충청 소외론'을 의식한 듯 이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충청 출신이라는 점을 부각했다. 이어 "대통령은 영남이고, 총리는 호남이고, 당은 주로 충청권인 '삼각 축'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충청은 대한민국의 중심이고 민주당의 중심"이라며 "지리적으로도 경부 축, 강호 축의 교차점에 있고 남북 간 가운데에서 중심을 잡는 매우 중요한 경제벨트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혁신도시 지정, 공공기관 이전, 일자리 관련 공동과제는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필요하고 중요한 과제"라며 "오늘 제안한 8대 세부과제 역시 혁신성장과 일자리창출의 마중물 성격의 사업들인 만큼, 정부와 협의해 최대한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데일리안 = 이유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