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컵스전 2실점 비자책 ‘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5일 20:38:48
    류현진 컵스전 2실점 비자책 ‘왜?’
    실책으로 출루한 바에즈, 득점에도 비자책
    브라이언트 타구, 실책 없었다면 이닝 종료 상황
    기사본문
    등록 : 2019-06-17 10:39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터너 실책이 없었다면 류현진 2실점은 발생하지 않았다. ⓒ 게티이미지

    시즌 10승에 재도전한 류현진(32·LA 다저스)이 2실점에도 평균자책점을 더 떨어뜨렸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각), 다저 스타디움에서 진행 중인 ‘2019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7피안타 2실점(비자책)을 기록, 승패 없이 물러났다.

    이날 류현진은 6회 2실점했다. 하지만 2점 모두 비자책으로 기록되며 종전 1.36이었던 평균자책점은 1.26으로 떨어졌다.

    비자책으로 된 과정이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일단 류현진은 6회 첫 타자 하비에르 바에즈를 3루수 저스틴 터너의 송구 실책으로 출루시켰다. 야수 실책이기 때문에 바에즈가 홈을 밟을 경우 비자책이 된다.

    실제로 류현진은 이후 크리스 브라이언트에게 안타를 맞은 뒤 1사 후 윌슨 콘트레라스에게 다시 안타를 허용하며 바에즈의 실점을 막지 못했다. 따라서 1실점 비자책이 된 상황.

    그렇다면 이후 실책이 나오지 않았는데 추가 실점이 비자책으로 된 이유는 무엇일까. 류현진은 후속 타자 데이빗 보트를 우익수 플라이로 유도했고, 이때 3루 주자 브라이언트가 득점했다.

    브라이언트의 득점마저 비자책이 된 이유는 터너의 실책이 없었다면, 보트를 끝으로 이닝이 종료됐을 상황이기 때문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