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6시 기준
3150 명
확진환자
17 명
사망자
35182 명
검사진행
28 명
격리해제
4.4℃
맑음
미세먼지 28

대기업 3곳 중 2곳 "근로시간 관리제도 도입"

  • [데일리안] 입력 2019.06.16 13:23
  • 수정 2019.06.16 16:41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한경연, 600대 기업 일·생활균형제도 현황 조사

워라밸 위해 유연근무제·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

한경연, 600대 기업 일·생활균형제도 현황 조사
워라밸 위해 유연근무제·탄력적 근로시간제 도입


일.생활균형과 생산성 제고를 위해 실시 중인 제도.ⓒ한국경제연구원일.생활균형과 생산성 제고를 위해 실시 중인 제도.ⓒ한국경제연구원
국내 주요 대기업 3곳 중 2곳이 근로시간 단축, 일·생활균형제도 확대와 함께 집중근로시간제 등 근무시간 관리제도를 가장 많이 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올해 일·생활균형 확산을 위해 ‘일하는 문화 변경’(68.8%)과 ‘유연근무제 실시’(51.4%)를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16일 한국경제연구원이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일·생활균형제도 현황’(144개사 응답)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들은 일·생활균형 문화를 확산하는 동시에 업무 효율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제도로 ‘집중근무시간제·협업시간제 등 근무시간 관리제도’(68.8%)를 가장 많이 실시했다.

그 뒤를 이어 ▲보고·결재 업무처리가 가능한 모바일 시스템 구축 등 전자결재시스템 개편(56.3%) ▲보고자료 간소화, 회의 자제 등 보고·회의문화 개편’(52.1%) ▲자율좌석제 등 근무환경 유연화(24.3%·복수응답) 등의 순이었다.

응답 기업은 지난해 7월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이 일·생활균형제도에 미친 가장 큰 영향으로 ‘근로시간 관리 강화’(53.5%)를 꼽았으며 유연근무제 확대(41.0%)와 회식·휴가 및 여가활용 문화 개선(38.9%·복수응답)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응답 기업 중 유연근무제를 실시하고 있는 기업은 56.3%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 52시간 근무 시행으로 추가로 도입된 유연근무제 중에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가 65.4%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시차출퇴근제(37.0%) ▲선택적 근로시간제(35.8%) ▲사업장 밖 간주근로시간제(14.8%·복수응답)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그 결과, 현재 기업(81개사)들은 유연근무제 중 ‘탄력적 근로시간제’(66.7%)를 가장 많이 활용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시차출퇴근제(51.9%) ▲선택적 근로시간제(44.4%) ▲사업장 밖 간주근로시간제(22.2%·복수응답)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유연근무제 도입 효과에 대해서는 ‘업무집중도 제고, 불필요한 야근 감소 등 조직문화 개선’(64.2%), ‘직무 몰입도 및 만족도 상승’(18.6%), 기업 경쟁력 강화(4.9%) 등의 순으로 답했다.

반면 유연근무제를 실시하지 않는 기업의 경우, ‘업종·직무 특성상 적합하지 않아서’(41.3%), ‘직원 근태 등 인사․노무관리 어려움’(28.6%), ‘고객·거래처 및 타부서 등 대내외 소통 불편’(15.9%) 등을 주요 이유로 꼽았다.

육아휴직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16.2%로 지난해 13.6%에 비해 2.6%포인트 상승했다.

출산·육아지원 제도 실시에 따른 애로요인으로는 ‘동료 직원의 업무 부담 증가’(54.2%)가 가장 많았고 ‘휴가·휴직 급여, 대체인력 채용 등 인건비 상승’(11.1%), ‘남성 중심적 조직문화’(11.1%) 및 ‘직무연속성 결여로 생산성 저하’(7.6%)등을 꼽았다.

응답 기업들이 법정의무제도 이외에 출산·육아 지원을 위해 자체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제도는 ‘수유실 등의 여성 전용 휴게실 설치’(41.7%)가 가장 많았고 ‘임신·출산 관련 의료비 지원’(19.4%), ‘자동육아휴직제’(13.9%) 순(복수응답)으로 나타났다.

법정보장기간을 초과하는 출산휴가와 육아휴직 제도를 실시하고 있는 기업은 각각 6.9%, 9.0%로, 출산휴가는 최대 180일, 육아휴직은 최대 30개월까지 보장하고 있는 기업도 있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정책 중 ‘육아휴직 및 급여 지원’(47.1%)이 근로자들에게 가장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유연근무제 시행 장려금, 시간선택제 전환 인건비 지원 등 사업주 지원’(14.6%),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화’(14.6%) 등의 순이었다.

출산·육아지원 제도 실시 애로요인.ⓒ한국경제연구원출산·육아지원 제도 실시 애로요인.ⓒ한국경제연구원
정부 정책 중 기업의 인력 운영에 실제로 가장 부담이 되는 제도 역시 ‘육아휴직제도’(36.8%)인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어린이집 설치 의무화’(35.4%)도 기업이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 기업은 일·생활균형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정부가 ‘실시기업 지원금 인상 및 세제혜택 등 인센티브 강화’(38.2%)와 ‘법적 규정 마련 및 위반 사업장 감독 강화’(24.3%), ‘대체인력 채용 지원 강화’(15.3%) 등의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답했다.

올해 기업들은 일·생활균형과 관련, ▲일하는 문화 변경(68.8%) ▲유연근무제 실시(51.4%) ▲출산 및 육아지원(20.8%·복수응답) 등의 순으로 중점 추진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추광호 한경연 실장은 “기업들은 일‧생활균형제도가 확대되고 근로시간이 단축됨에 따라 근로시간 관리를 강화하고 보고·회의문화를 개선하는 등 업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고 있다”며 “응답 기업의 72.2%가 육아휴직과 직장어린이집 설치 등으로 부담을 느끼고 있어 실시기업에 대한 지원금 인상·세제 혜택 등 인센티브 강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