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민주화운동' 공개 지지…바른미래 '존재감' 띄우기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5일 19:49:32
    '홍콩 민주화운동' 공개 지지…바른미래 '존재감' 띄우기
    "소극적인 태도 보이는 정부…'민주주의' 문제에는 저울질 말아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6-15 04:00
    김민주 기자(minjookim@dailian.co.kr)
    "소극적인 태도 보이는 정부…'민주주의' 문제에는 저울질 말아야"

    ▲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4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작금의 홍콩 민주화운동에 대해 어느 정치권 인사도 뜻을 표하는 것을 주저한다"며 "민주당은 절대 하지 못할 것이기에 우리당이 한다. 바른미래당이 그걸 하지 못한다면 비겁자다"라고 말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바른미래당이 주요 정당 중 처음으로 홍콩 민주화 운동에 대한 공개 지지 의사를 밝히며 '존재감' 띄우기에 나섰다. 중국이 한국의 가장 큰 교역 상대국 중 하나로 국내 정치권에서 쉽게 언급하지 못하자 바른미래당이 나서서 목소리를 낸 것이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작금의 홍콩 민주화운동에 대해 어느 정치권 인사도 뜻을 표하는 것을 주저한다"며 "민주당은 절대 하지 못할 것이기에 우리당이 한다. 바른미래당이 그걸 하지 못한다면 비겁자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주말 홍콩 인구 약 740만명 가운데 10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거리에 나서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를 외쳤다. 홍콩 시민단체와 민주파 의원들은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되면 인권운동가나 반체제 운동가들이 중국으로 송환될 수 있다고 우려해 대규모 집회를 벌이고 있는 것이다. 이에 중국 정부는 '폭동'으로 규정하며 경찰들은 강경 진압에 나서고 있다.

    현재 미국과 영국에 이어 유럽연합(EU)까지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는 성명을 내놓고 있다.

    반면 우리 정부는 물론 정치권에서도 홍콩 민주화 운동에 대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친중(親中) 정책을 펴고 있어 홍콩 민주화 운동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됐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정부가 정책을 펴는 데 있어 (홍콩 민주화 운동에 지지의 목소리를 내는 것이) 국익 측면에 불이익이 갈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은 이해간다"며 "다만 다른 문제도 아니고 민주주의에 대한 부분이라면 우리 정부가 저울질하기 어려운 부분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과거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해외 외신들이 진실을 알림으로써 우리에게 큰 힘이 됐다. 우리도 받은 것이 있으면 돌려줘야 할 줄도 알아야 한다"고 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자유와 민주주의를 향한 홍콩의 외침을 지지한다'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홍콩 시민들에게 의사 표현과 집회 결사의 자유는 전적으로 보장돼야 한다. 자유와 인권은 세계 보편적인 가치로서 어느 누구도 거슬러서는 안 된다"며 홍콩의 민주화 운동을 공식적으로 지지했다.[데일리안 = 김민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