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사면' 공론화…"총선전 악재아닌 호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17:13:14
    '박근혜 사면' 공론화…"총선전 악재아닌 호재"
    비박계도…"朴 탄핵, 지금이라면 다른 판단"
    "애국당 표심 뺏어올 호재" vs "동정심에 따른 것"
    기사본문
    등록 : 2019-06-15 01:00
    조현의 기자(honeyc@dailian.co.kr)
    비박계도…"朴 탄핵, 지금이라면 다른 판단"
    "애국당 표심 뺏어올 호재" vs "동정심 불과"


    ▲ 국정농단 사건의 피고인으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5월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강남성모병원에서 병원진료를 마친 후 구치소로 떠나고 있다. ⓒ데일리안

    자유한국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필요성을 언급하고 나섰다. 탄핵 국면 당시 찬성표를 던졌던 일부 인사들도 "형이 지나치게 가혹하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 친박계뿐만 아니라 지도부 사이에서도 박 전 대통령 사면론이 공개적으로 나오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유튜브 채널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그때 (탄핵) 판단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부분이 있다. 지금의 잣대로는 다른 판단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권을 놓치지 않는 길이라고 생각했는데 (오히려) 정권을 더 버리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의 형(刑)이 지나치게 가혹하다. 이 정부가 결단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며 박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우회적으로 촉구했다.

    보수가 분열되더라도 박 전 대통령을 사면해야 한다는 강경 의견도 있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12일 이같이 밝힌 뒤 "고생하는 박 전 대통령을 일단 석방하는 게 진정한 사회 통합 차원에서도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특히 당내에서 앞장서서 '박근혜 사면론'을 제기한 인물은 박근혜정부 국무총리 출신인 황 대표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지난 4월 "몸도 아프고 여성의 몸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인데 이렇게 오래 구금된 전직 대통령이 없다"고 한 데 이어 지난달엔 "한국당을 사랑하는 분"이라고 표현하며 사면 필요성을 꾸준히 강조했다.

    다만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언급하는 데는 각기 다른 복잡한 속내가 있다는 것이 일반적인 분석이다. 한편에선 보수통합을 위한 과정으로 보는 반면, 다른 한편에선 인간적인 동정심에 따른 것이라는 설명 등이 따른다.

    한 최고위원은 이날 데일리안과 만나 "내년 총선 전에 사면론이 이슈가 되는 것은 악재가 아닌 호재"라며 "분당만 되지 않는다면 대한애국당을 지지하는 표심이 한국당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조현의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