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순당, 전통주·와인 시음 '2019 와인 갤러리' 개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5일 10:20:26
    국순당, 전통주·와인 시음 '2019 와인 갤러리' 개최
    기사본문
    등록 : 2019-06-14 09:35
    김유연 기자(yy9088@dailian.co.kr)
    ▲ ⓒ국순당

    국순당이 오는 17일 서울 강남 르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국순당의 대표적인 전통주와 와인 브랜드를 한자리 모아 소개하는 ‘2019 국순당 와인 갤러리’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순당의 우리 술 대표 브랜드와 와인 브랜드를 소개하고 시음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총 30여 브랜드 200여 가지의 우리 술과 와인의 시음이 진행된다. 이외에 해외 와이너리 관계자가 직접 진행하는 와인 세미나도 개최된다.

    우리 술에 대한 소개는 우리 술 복원주인 법고창신과 우리 술 3대 주종별 대표 제품을 선정하여 진행된다. 사라진 우리 술을 복원한 송절주, 자주, 사시통음주, 청감주 등에 대한 특별 시음 및 탁주, 약∙청주, 증류소주를 대표하여 1000억 유산균 막걸리, 백세주, 고구마증류소주 려 등에 대한 소개와 시음이 진행된다.

    와인 시음 행사는 일반 시음과 희귀 와인 및 한정판 와인을 맛볼 수 있는 특별시음으로 진행된다. 스파클링 와인존을 따로 만들어 전 세계 스파클링 와인을 한자리에서 시음할 수 있도록 했다.

    와인 세미나는 칠레와 뉴질랜드 와이너리 관계자가 직접 진행한다. 칠레 프리미엄 와인의 선두주자인 데 마르티노(De Martino) 와인에 대한 소개와 한 종류의 와인을 여러 생산연도별로 시음하는 버티칼 테이스팅이 진행된다. 아울러 뉴질랜드 와인 바로 알기라는 주제로 다양한 종류의 스파이 밸리 와인이 소개된다.

    이번 행사는 호텔, 레스토랑, 와인바, 와인샵 등 업계 관계자 250여명을 초청하여 진행된다.

    국순당은 2003년에 해태앤컴퍼니(구 해태산업)를 인수하며 와인사업을 시작했다. 와인사업을 통해 글로벌 주류 시장의 흐름을 파악하고 새로운 우리술 제품 개발시 아이디어 발굴에 활용하고 있다. 특히 술과 음식의 어울림 등 우리 술의 세계시장 진출에 응용하고 있다. 현재 300종의 밸류 와인과 샴페인을 판매하고 있다.[데일리안 = 김유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