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12.3℃
맑음
미세먼지 42

이인영 "국회, 이강인 선수 같아야…적재적소 추경 중요"

  • [데일리안] 입력 2019.06.13 11:21
  • 수정 2019.06.13 11:22
  • 이유림 기자

"마냥 기다릴 수 없다"…당정회의·상임위·소위 가동 준비키로

<@IMG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오른 한국 대표팀의 핵심 이강인 선수를 거론하며 "정치권이 이강인 선수와 같아야 한다"고 말했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의 타이밍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강인 선수에 대한 조명이 한창이다"라며 "그의 패스는 속도와 거리, 타이밍이라는 삼박자를 골고루 갖췄다"고 평가했다.

이어 "한국경제에 이강인 선수의 자로 잰 듯한 패스와 신 내린 퍼팅과 같은 패스처럼 적재적소에 정확한 규모로 타이밍을 맞춰 추경을 해야 한다"며 "그래야 한국경제 활력을 증가하는 국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속한 추경 처리를 위한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추경이 국회에 제출된 지 딱 50일이 지났다. 국회가 멈춘 지는 69일째다"라며 "어떤 말로도 변명하기 어려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 국회 문을 열라는 요구에 직면한 우리는 마냥 한국당을 기다릴 수 없다"며 "국정을 책임지는 집권여당으로서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부터 먼저 준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선 당정 회의를 수시로 가동하고, 다음 주 모든 상임위원회와 소위원회를 가동할 태세를 갖춰겠다"며 "이를 통해 언제라도 상임위와 소위를 운영하고 그 과정에서 시급한 민생 입법과 추경을 심사할 준비를 완료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다음 주 중으로 원내 '민생입법정책추진기획단'도 구성할 예정"이라며 "12월까지 시급한 민생 현안을 챙기고 반드시 입법과 예산을 뒷받침할 과제를 도출, 성과를 내는 원내 활동을 본격화하겠다"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