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5G 연구소에 ‘구글 클라우드 룸’ 오픈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6월 27일 17:40:03
    LGU+, 5G 연구소에 ‘구글 클라우드 룸’ 오픈
    중기 플랫폼 무료 이용...기술 개발 및 테스트 가능
    기사본문
    등록 : 2019-06-12 17:44
    김은경 기자(ek@dailian.co.kr)
    ▲ LG유플러스와 스타트업 직원들이 지난 10일 서울 강서구 마곡 사옥에 위치한 ‘U+5G 이노베이션 랩’에 오픈한 ‘구글 클라우드 룸’에서 서비스를 테스트하고 있다.ⓒLG유플러스
    중기 플랫폼 무료 이용...기술 개발 및 테스트 가능

    LG유플러스는 서울 강서구 마곡 사옥 소재 ‘U+5G 이노베이션 랩’에 ‘구글 클라우드 룸’을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U+5G 이노베이션 랩은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 개발과 테스트에 필수적인 5G 네트워크와 기지국 장비 등을 갖춘 연구소로 지난 4월 3일 개소했다.

    LG유플러스는 5G 상용 기지국 장비를 설치해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서버 룸과 쉴드박스 등을 연구소에 마련했다.

    외부 전파로부터 간섭받지 않는 환경에서 테스트할 수 있는 네트워크존도 마련돼 있다. 플랫폼존에서는 스마트폰 등 출시 전 각종 기기를 테스트할 수 있다.

    지난 10일 새로 오픈한 구글 클라우드 룸에서는 구글 에코시스템과 LG유플러스 5G를 활용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개발하고 테스트해 볼 수 있다.

    심사를 거쳐 선정된 중소기업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무료로 이용하고 관련 기술 교육도 받을 수 있다.

    최창군 LG유플러스 FC전략담당(상무)는 “U+5G 이노베이션 랩은 개관 두 달여 만에 210개 이상의 중소기업이 이용하는 등 5G 생태계의 핵심으로 자리잡았다”며 “러시아 최대 통신사업자인 MTS와 남아공 통신사업자 레인 등 여러 글로벌 기업이 이곳을 방문해 벤치마킹하는 등 글로벌 모범사례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에도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강화해 5G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김은경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